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북, 내년 2월 IOC와 회동 ‘공동개최 논의 진전’
입력 2018.12.15 (06:50) 수정 2018.12.15 (08: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남북, 내년 2월 IOC와 회동 ‘공동개최 논의 진전’
동영상영역 끝
[앵커]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 위해, 남과 북의 체육 수장들이 내년 2월 IOC를 방문해 바흐 위원장과 만납니다.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종목도 윤곽을 드러냈습니다.

남북 체육회담 소식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측 노태강 문체부 차관과 북측 원길우 체육상 부상이 반갑게 악수합니다.

지난 달 1차 회담에 이어 40여일 만에 열린 체육 회담.

최대 현안인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에 관한 진전된 논의가 오갔습니다.

우선 내년 2월 남북이 함께 IOC를 방문해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회동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노태강/문체부 제2차관 : "국제올림픽위원회와 공동으로 2019년 2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체육관계자들이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결성도 보다 구체화됐습니다.

남과 북은 8개 종목 내외로 단일팀을 추진하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습니다.

탁구와 핸드볼 등 기존 단일팀 경험이 있는 종목들을 우선 고려하기로 해 조만간 그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원길우/북한 체육성 부상 : "지금과 같이 뜻을 모으고 마음을 합하면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 번영의 길이 더 넓어지고 가까워진다고 생각합니다."]

남과 북은 또 도쿄 장애인올림픽에서도 단일팀 구성과 개회식 공동 입장에 합의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남북, 내년 2월 IOC와 회동 ‘공동개최 논의 진전’
    • 입력 2018.12.15 (06:50)
    • 수정 2018.12.15 (08:02)
    뉴스광장 1부
남북, 내년 2월 IOC와 회동 ‘공동개최 논의 진전’
[앵커]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 위해, 남과 북의 체육 수장들이 내년 2월 IOC를 방문해 바흐 위원장과 만납니다.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종목도 윤곽을 드러냈습니다.

남북 체육회담 소식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남측 노태강 문체부 차관과 북측 원길우 체육상 부상이 반갑게 악수합니다.

지난 달 1차 회담에 이어 40여일 만에 열린 체육 회담.

최대 현안인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에 관한 진전된 논의가 오갔습니다.

우선 내년 2월 남북이 함께 IOC를 방문해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회동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노태강/문체부 제2차관 : "국제올림픽위원회와 공동으로 2019년 2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체육관계자들이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결성도 보다 구체화됐습니다.

남과 북은 8개 종목 내외로 단일팀을 추진하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습니다.

탁구와 핸드볼 등 기존 단일팀 경험이 있는 종목들을 우선 고려하기로 해 조만간 그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원길우/북한 체육성 부상 : "지금과 같이 뜻을 모으고 마음을 합하면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 번영의 길이 더 넓어지고 가까워진다고 생각합니다."]

남과 북은 또 도쿄 장애인올림픽에서도 단일팀 구성과 개회식 공동 입장에 합의했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