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안화력 故 김용균씨 유품 공개…“식사 대신 라면만”
입력 2018.12.15 (17:12) 수정 2018.12.15 (17:12) 사회
태안화력 故 김용균씨 유품 공개…“식사 대신 라면만”
이달 11일 새벽 충남 태안군 원북면 태안화력 9·10호기에서 운송설비점검을 하다가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김용균(24) 씨의 유품이 공개됐습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13일 유가족이 함께 나선 현장조사를 통해 확보한 김 군의 유품을 오늘(15일) 공개했습니다.

유품에는 면봉과 휴대전화 충전기, 동전, 지시사항을 적어둔 것으로 보이는 수첩, 물티슈, 우산, 샤워 도구, 속옷, 발포 비타민, 김씨의 이름이 붙은 작업복과 슬리퍼 등이 포함됐습니다. 종류별 컵라면과 각종 방향제, 고장 난 손전등과 건전지 등도 들어 있었습니다.

김씨와 함께 일한 동료에 따르면 탄가루 탓에 코앞이 보이지 않을 만큼 어두운 작업장에서 김씨는 헤드 랜턴조차 지급받지 못한 채 일했습니다. 유품 중 하나인 손전등은 회사에서 지급한 것과는 다른, 김씨가 사비를 들여서 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장조사 당시 김씨의 어머니가 "일할 때 영상 통화하면 아들은 매번 탄 치우러 간다고 했는데 밥은 어떻게 먹느냐"고 동료에게 물었습니다.

이에 동료는 "원청은 아니라고 부인하지만, (원청에서) 낙탄 치우라고 수시로 지시가 내려온다"며 "언제 지시가 내려올지 몰라 식사 시간이 없어서 매번 라면을 끓여 먹이고 그랬다"고 답했습니다.

2016년 5월 서울 지하철 구의역 스크린도어 수리 중 전동차에 치여 사망한 김 모(당시 19세) 군의 가방에서도 밥 대신 먹었다던 컵라면이 나온 바 있습니다.

한편 공공운수노조는 오늘 오후 7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차 추모제를 열고 김용균 씨의 생전 사진과 영상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태안화력 故 김용균씨 유품 공개…“식사 대신 라면만”
    • 입력 2018.12.15 (17:12)
    • 수정 2018.12.15 (17:12)
    사회
태안화력 故 김용균씨 유품 공개…“식사 대신 라면만”
이달 11일 새벽 충남 태안군 원북면 태안화력 9·10호기에서 운송설비점검을 하다가 불의의 사고로 목숨을 잃은 김용균(24) 씨의 유품이 공개됐습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13일 유가족이 함께 나선 현장조사를 통해 확보한 김 군의 유품을 오늘(15일) 공개했습니다.

유품에는 면봉과 휴대전화 충전기, 동전, 지시사항을 적어둔 것으로 보이는 수첩, 물티슈, 우산, 샤워 도구, 속옷, 발포 비타민, 김씨의 이름이 붙은 작업복과 슬리퍼 등이 포함됐습니다. 종류별 컵라면과 각종 방향제, 고장 난 손전등과 건전지 등도 들어 있었습니다.

김씨와 함께 일한 동료에 따르면 탄가루 탓에 코앞이 보이지 않을 만큼 어두운 작업장에서 김씨는 헤드 랜턴조차 지급받지 못한 채 일했습니다. 유품 중 하나인 손전등은 회사에서 지급한 것과는 다른, 김씨가 사비를 들여서 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장조사 당시 김씨의 어머니가 "일할 때 영상 통화하면 아들은 매번 탄 치우러 간다고 했는데 밥은 어떻게 먹느냐"고 동료에게 물었습니다.

이에 동료는 "원청은 아니라고 부인하지만, (원청에서) 낙탄 치우라고 수시로 지시가 내려온다"며 "언제 지시가 내려올지 몰라 식사 시간이 없어서 매번 라면을 끓여 먹이고 그랬다"고 답했습니다.

2016년 5월 서울 지하철 구의역 스크린도어 수리 중 전동차에 치여 사망한 김 모(당시 19세) 군의 가방에서도 밥 대신 먹었다던 컵라면이 나온 바 있습니다.

한편 공공운수노조는 오늘 오후 7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차 추모제를 열고 김용균 씨의 생전 사진과 영상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