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부발전, 사상자 수 축소 보고…안전 전수조사 효과는 “글쎄”
입력 2018.12.16 (21:07) 수정 2018.12.17 (07: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서부발전, 사상자 수 축소 보고…안전 전수조사 효과는 “글쎄”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 김용균 씨가 숨지는 사고가 난 한국서부발전이 발전소 등의 사업장에서 발생한 사상자 수를 국회에 축소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근에 받은 안전시설 점검에서도 모두 합격 판정을 받았다는데, 서부발전은 고 김용균 씨가 숨진 지 닷새가 지난 오늘에서야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박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외부 기관이 실시했다는 서부발전에 대한 안전 점검 결과를 살펴봤습니다.

불과 두 달 전인 10월에 점검을 실시했는데, 이번 사고가 난 곳을 포함해 모든 컨베이어벨트에 대해 합격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항목을 보니 비상정지 장치 등 기계 설비에 대한 점검만 있을 뿐입니다.

2인 1조 근무 등 실제 어떻게 운용하고 있는지는 빠져있습니다.

서부발전은 또 최근 사업장에서 발생한 사상자 수도 국회에 축소 보고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서부발전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 9년간 58건의 산업재해로 64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사망자는 7명이라고 돼 있습니다.

하지만, 2011년, 2016년에도 각각 하청업체 직원 2명이 더 숨졌던 걸로 드러났습니다.

서부발전 측은 산재 처리된 것만 제출한 거라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에너지 공기업 등에 대해 안전 관련 전수 조사를 검토하고 있는데, 지금대로라면 사고 재발을 막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공하성/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매뉴얼대로 안전교육도 철저히 해서 작업자의 안전이 확실히 보장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에 작업자의 안전이 보장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국서부발전은 사망 사고가 난 지 닷새만인 오늘, 뒤늦게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고 김용균 씨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유가족과 국민께 사죄" 드린다며, 철저한 사고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를 약속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 서부발전, 사상자 수 축소 보고…안전 전수조사 효과는 “글쎄”
    • 입력 2018.12.16 (21:07)
    • 수정 2018.12.17 (07:09)
    뉴스 9
서부발전, 사상자 수 축소 보고…안전 전수조사 효과는 “글쎄”
[앵커]

고 김용균 씨가 숨지는 사고가 난 한국서부발전이 발전소 등의 사업장에서 발생한 사상자 수를 국회에 축소 보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최근에 받은 안전시설 점검에서도 모두 합격 판정을 받았다는데, 서부발전은 고 김용균 씨가 숨진 지 닷새가 지난 오늘에서야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박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외부 기관이 실시했다는 서부발전에 대한 안전 점검 결과를 살펴봤습니다.

불과 두 달 전인 10월에 점검을 실시했는데, 이번 사고가 난 곳을 포함해 모든 컨베이어벨트에 대해 합격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항목을 보니 비상정지 장치 등 기계 설비에 대한 점검만 있을 뿐입니다.

2인 1조 근무 등 실제 어떻게 운용하고 있는지는 빠져있습니다.

서부발전은 또 최근 사업장에서 발생한 사상자 수도 국회에 축소 보고한 걸로 나타났습니다.

서부발전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 9년간 58건의 산업재해로 64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사망자는 7명이라고 돼 있습니다.

하지만, 2011년, 2016년에도 각각 하청업체 직원 2명이 더 숨졌던 걸로 드러났습니다.

서부발전 측은 산재 처리된 것만 제출한 거라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에너지 공기업 등에 대해 안전 관련 전수 조사를 검토하고 있는데, 지금대로라면 사고 재발을 막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공하성/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매뉴얼대로 안전교육도 철저히 해서 작업자의 안전이 확실히 보장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에 작업자의 안전이 보장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한국서부발전은 사망 사고가 난 지 닷새만인 오늘, 뒤늦게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고 김용균 씨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고 유가족과 국민께 사죄" 드린다며, 철저한 사고 진상 규명과 재발방지를 약속한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