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최저임금 ↑·노동시간 ↓, 필요시 보완조치”
입력 2018.12.17 (12:02) 수정 2018.12.17 (19:4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文 대통령 “최저임금 ↑·노동시간 ↓, 필요시 보완조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경제 정책 방향 논의를 위해 취임 후 처음으로 '확대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에 대해 필요하면 보완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와 사회부총리, 산하 장관들과 함께 내년도 경제 정책 방향 논의를 위한 '확대 경제장관회의'를 개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에 대해 필요하면 보완조치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경제·사회의 수용성과 이해관계자의 입장을 조화롭게 고려해 국민의 공감 속에서 추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러면서 '경제사회노동위원회'를 중심으로 사회적 대화와 타협을 적극적으로 도모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보완조치를 언급한 건 지난 5월 국가재정전략회의 이후 약 7개월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해 포용성을 높이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며, 카드수수료 인하, 임차권 보호 등 소상공인 지원 대책이 차질 없이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최근 KTX 사고와, 열 수송관 사고, 하청업체 노동자가 작업 중 숨진 태안 화력발전소 사고를 언급하며, 공기업 운영이 효율보다 공공성과 안전에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는 경각심을 줬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특히 위험, 안전 분야의 외주화 방지를 위해 더욱 노력해주기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지금 경제정책 기조를 바꿔가고 있다며, 추진과정에서 의구심과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인내심을 가지고 결실을 본다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文 대통령 “최저임금 ↑·노동시간 ↓, 필요시 보완조치”
    • 입력 2018.12.17 (12:02)
    • 수정 2018.12.17 (19:46)
    뉴스 12
文 대통령 “최저임금 ↑·노동시간 ↓, 필요시 보완조치”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경제 정책 방향 논의를 위해 취임 후 처음으로 '확대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에 대해 필요하면 보완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와 사회부총리, 산하 장관들과 함께 내년도 경제 정책 방향 논의를 위한 '확대 경제장관회의'를 개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에 대해 필요하면 보완조치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경제·사회의 수용성과 이해관계자의 입장을 조화롭게 고려해 국민의 공감 속에서 추진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러면서 '경제사회노동위원회'를 중심으로 사회적 대화와 타협을 적극적으로 도모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보완조치를 언급한 건 지난 5월 국가재정전략회의 이후 약 7개월 만입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해 포용성을 높이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며, 카드수수료 인하, 임차권 보호 등 소상공인 지원 대책이 차질 없이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최근 KTX 사고와, 열 수송관 사고, 하청업체 노동자가 작업 중 숨진 태안 화력발전소 사고를 언급하며, 공기업 운영이 효율보다 공공성과 안전에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는 경각심을 줬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특히 위험, 안전 분야의 외주화 방지를 위해 더욱 노력해주기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지금 경제정책 기조를 바꿔가고 있다며, 추진과정에서 의구심과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인내심을 가지고 결실을 본다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