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리우 정유소에 큰불…주민 천여 명 긴급 대피
입력 2018.12.18 (07:32) 수정 2018.12.18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브라질 리우 정유소에 큰불…주민 천여 명 긴급 대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브라질 유명 관광도시 리우데자네이루 시내 정유소에서 큰 불이 일어났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정유소 바로 인근에 주택가가 위치해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기둥과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습니다.

현지시간 17일 오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북쪽 정유소에서 불이 난 겁니다.

정유소안에 세워둔 유조 차량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소방대원들이 불길을 잡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불길은 인근 주택가를 위협했습니다.

[인근 주민 : "엄청 큰 폭발이 일어났네요. 폭발이, 불길이 멈추지 않아요."]

낡은 주택들이 밀집해 있는 빈민가로 천여 명의 주민들이 놀라 긴급 대피했습니다.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황급히 불길을 피해 달아나기도 합니다.

[인근 주민 : "어휴 뜨겁네요. 열기가 여기까지 오네요."]

다행히,인명피해 없이 불길은 2시간 만에 잡혔습니다.

소방당국은 유조 차량 탱크에 있는 기름을 빼다가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불이 난 정유소는 하루 만5천 배럴의 원유를 정제해 기름 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브라질 리우 정유소에 큰불…주민 천여 명 긴급 대피
    • 입력 2018.12.18 (07:32)
    • 수정 2018.12.18 (07:56)
    뉴스광장
브라질 리우 정유소에 큰불…주민 천여 명 긴급 대피
[앵커]

브라질 유명 관광도시 리우데자네이루 시내 정유소에서 큰 불이 일어났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정유소 바로 인근에 주택가가 위치해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기둥과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습니다.

현지시간 17일 오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북쪽 정유소에서 불이 난 겁니다.

정유소안에 세워둔 유조 차량이 불길에 휩싸였습니다.

소방대원들이 불길을 잡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불길은 인근 주택가를 위협했습니다.

[인근 주민 : "엄청 큰 폭발이 일어났네요. 폭발이, 불길이 멈추지 않아요."]

낡은 주택들이 밀집해 있는 빈민가로 천여 명의 주민들이 놀라 긴급 대피했습니다.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황급히 불길을 피해 달아나기도 합니다.

[인근 주민 : "어휴 뜨겁네요. 열기가 여기까지 오네요."]

다행히,인명피해 없이 불길은 2시간 만에 잡혔습니다.

소방당국은 유조 차량 탱크에 있는 기름을 빼다가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불이 난 정유소는 하루 만5천 배럴의 원유를 정제해 기름 공급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