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지시로 사찰” vs “사찰 아니다”…논란 계속
입력 2018.12.18 (21:19) 수정 2018.12.18 (22: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靑 지시로 사찰” vs “사찰 아니다”…논란 계속
동영상영역 끝
[앵커]

비위 혐의로 감찰을 받고 있는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청와대 지시로 민간인의 동향을 파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는 자료 수집을 지시했을 뿐 감찰 지시가 아니었다고 반박했는데요.

어쨌든 민간인에 대한 정보 수집이 있었다는 점에서 그것이 적절한 것인지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의 지시에 따라 민간인 정보를 수집했다', 연일 일부 언론을 통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전 특별감찰반원 김모 씨의 주장입니다.

지난해 말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의 지시를 받고 고건 전 국무총리 아들, 변양균 전 정책실장 등의 가상 화폐 투자 동향 정보를 파악해 보고했다는 겁니다.

앞서 민간인에 대한 정보 수집은 김씨 개인 일탈이라고 했던 청와대 설명에 대한 재반박인 셈입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감찰 지시가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가상화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기초 자료를 수집하라고 적법하게 지시 했을뿐, 정치적 의도로, 특정 민간인을 목표로 하는 사찰과는 무관하다는 겁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국정농단 사태의 원인을 단 한시도 잊은 적이 없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유전자에는 애초에 민간인 사찰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떤 이유로든 민간인에 대한 정보 수집 자체는 있었다는 점에서, 논란은 쉽게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에 마련된 쇄신안을 토대로 감찰반 업무 범위를 더 명확히 하겠다고 밝혔지만, 직무 범위를 벗어난 첩보 보고 작성 자체를 막기는 쉽지않아 보입니다.

민주당은 범법자가 개인 비리를 덮기 위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단을 출범시키고, 민정 수석실 관계자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겠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고, 바른미래당은 청와대가 오락가락하는 해명밖에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총제적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靑 지시로 사찰” vs “사찰 아니다”…논란 계속
    • 입력 2018.12.18 (21:19)
    • 수정 2018.12.18 (22:09)
    뉴스 9
“靑 지시로 사찰” vs “사찰 아니다”…논란 계속
[앵커]

비위 혐의로 감찰을 받고 있는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이번에는 청와대 지시로 민간인의 동향을 파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는 자료 수집을 지시했을 뿐 감찰 지시가 아니었다고 반박했는데요.

어쨌든 민간인에 대한 정보 수집이 있었다는 점에서 그것이 적절한 것인지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의 지시에 따라 민간인 정보를 수집했다', 연일 일부 언론을 통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전 특별감찰반원 김모 씨의 주장입니다.

지난해 말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의 지시를 받고 고건 전 국무총리 아들, 변양균 전 정책실장 등의 가상 화폐 투자 동향 정보를 파악해 보고했다는 겁니다.

앞서 민간인에 대한 정보 수집은 김씨 개인 일탈이라고 했던 청와대 설명에 대한 재반박인 셈입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감찰 지시가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가상화폐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기초 자료를 수집하라고 적법하게 지시 했을뿐, 정치적 의도로, 특정 민간인을 목표로 하는 사찰과는 무관하다는 겁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국정농단 사태의 원인을 단 한시도 잊은 적이 없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유전자에는 애초에 민간인 사찰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떤 이유로든 민간인에 대한 정보 수집 자체는 있었다는 점에서, 논란은 쉽게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이번에 마련된 쇄신안을 토대로 감찰반 업무 범위를 더 명확히 하겠다고 밝혔지만, 직무 범위를 벗어난 첩보 보고 작성 자체를 막기는 쉽지않아 보입니다.

민주당은 범법자가 개인 비리를 덮기 위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진상조사단을 출범시키고, 민정 수석실 관계자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하겠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고, 바른미래당은 청와대가 오락가락하는 해명밖에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총제적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