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널뛰기…“성급한 재개에 개인만 피해”
입력 2018.12.18 (21:27) 수정 2018.12.19 (07:1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널뛰기…“성급한 재개에 개인만 피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분식회계 혐의로 한때 거래가 정지됐던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주가가 요즘 널뛰기를 하고 있습니다.

거래 재개 직후 며칠간 급등했던 주가가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뤄지면서 다시 곤두박질치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이 너무 성급하게 거래 재개를 결정하는 바람에 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중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식거래가 재개된 지난 11일부터 사흘간,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20%가 넘게 올랐습니다.

하지만 검찰의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흘 연속 내리막길입니다.

상승 폭의 절반 넘게 반납했습니다.

하루 주가 변동 폭도 코스피 전체의 5배가 넘을 정도로 요동쳤습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검찰 조사의 불확실성이 상당히 높은 수준으로 남아 있습니다. (급등한) 가격에 대한 재평가, 향후 불확실성에 대한 반영이 가격 조정의 가장 중요한 원인으로 볼 수 있습니다."]

특히 그 사이 외국인들은 삼성바이오 주식 천4백억 원어치를 팔았고 이걸 대부분 개인투자자들이 받아냈습니다.

앞으로 주가가 흔들리면, 개인투자자들이 져야 할 부담이 더 커진 상황입니다.

문제는 분식회계와 관련한 검찰 수사와 법정 공방이 이제 시작 단계라는 점입니다.

삼성바이오 측이 증권선물위원회의 조치에 반발해 제기한 집행정지신청 첫 심문이 내일 열립니다.

행정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삼성바이오는 당장 고의로 부풀린 4조 5천억 원을 회계 장부에서 덜어내야 합니다.

또 하나의 변수가 생기는 겁니다.

앞으로 검찰 수사 방향에 따라서도 주가가 출렁일 수 있습니다.

[김은정/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팀장 : "분식을 제거한 재무제표가 공시되고 검증이 이뤄진 후에 거래소가 판단을 내렸어야 투자자 보호나 시장의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5조 원 규모의 분식회계를 저질렀던 대우조선해양은 회계장부를 제대로 수정한 후에야 거래 정지 15개월 만에 주식거래가 재개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널뛰기…“성급한 재개에 개인만 피해”
    • 입력 2018.12.18 (21:27)
    • 수정 2018.12.19 (07:15)
    뉴스 9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널뛰기…“성급한 재개에 개인만 피해”
[앵커]

분식회계 혐의로 한때 거래가 정지됐던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주가가 요즘 널뛰기를 하고 있습니다.

거래 재개 직후 며칠간 급등했던 주가가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뤄지면서 다시 곤두박질치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이 너무 성급하게 거래 재개를 결정하는 바람에 투자자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중근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식거래가 재개된 지난 11일부터 사흘간,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는 20%가 넘게 올랐습니다.

하지만 검찰의 압수수색 소식이 전해지면서, 사흘 연속 내리막길입니다.

상승 폭의 절반 넘게 반납했습니다.

하루 주가 변동 폭도 코스피 전체의 5배가 넘을 정도로 요동쳤습니다.

[황세운/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검찰 조사의 불확실성이 상당히 높은 수준으로 남아 있습니다. (급등한) 가격에 대한 재평가, 향후 불확실성에 대한 반영이 가격 조정의 가장 중요한 원인으로 볼 수 있습니다."]

특히 그 사이 외국인들은 삼성바이오 주식 천4백억 원어치를 팔았고 이걸 대부분 개인투자자들이 받아냈습니다.

앞으로 주가가 흔들리면, 개인투자자들이 져야 할 부담이 더 커진 상황입니다.

문제는 분식회계와 관련한 검찰 수사와 법정 공방이 이제 시작 단계라는 점입니다.

삼성바이오 측이 증권선물위원회의 조치에 반발해 제기한 집행정지신청 첫 심문이 내일 열립니다.

행정법원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삼성바이오는 당장 고의로 부풀린 4조 5천억 원을 회계 장부에서 덜어내야 합니다.

또 하나의 변수가 생기는 겁니다.

앞으로 검찰 수사 방향에 따라서도 주가가 출렁일 수 있습니다.

[김은정/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팀장 : "분식을 제거한 재무제표가 공시되고 검증이 이뤄진 후에 거래소가 판단을 내렸어야 투자자 보호나 시장의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5조 원 규모의 분식회계를 저질렀던 대우조선해양은 회계장부를 제대로 수정한 후에야 거래 정지 15개월 만에 주식거래가 재개된 바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