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뜨거운 차에 두 딸 방치해 사망…엄마 ‘징역 40년’
입력 2018.12.19 (07:29) 수정 2018.12.19 (19:5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뜨거운 차에 두 딸 방치해 사망…엄마 ‘징역 40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에서 어린 두 딸을 뜨거운 차에 방치해 숨지게 한 여성에게 징역 40년형이 선고됐습니다.

현지 경찰은 자신이 37년 동안 겪어본 아동 방치 사건 가운데 가장 끔찍했다고 말했습니다.

양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열아홉 살의 어맨다 호킨스는 한살과 두살 난 어린 딸들을 자신의 SUV에 방치한 채 밤새 호숫가의 오두막에서 파티를 즐겼습니다.

다음날 오후가 되어서야 엄마는 아이들을 데리러 나갔고, 의식을 잃은 아이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미국 텍사스주 커카운티 법원은 아동 유기와 위험 방치 등의 혐의로 기소된호킨스에게 징역 40년형을 선고했습니다.

키이스 윌리엄스 판사는 천천히 고통 속에 숨져 간 아이들은 반려동물보다도 더 못한 보호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일 낮 기온은 화씨 90도, 섭씨 32도 이상까지 치솟았으며, 아이들은 차 속에서 열 다섯 시간에서 열 여덟 시간 가량 방치됐습니다.

또 그날 저녁 누군가가 아이들의 울음 소리를 듣고, 엄마인 호킨스에게 아이들을 데리러 가라고까지 이야기했지만, 호킨스는 "울다 잠들 것"이라며 "괜찮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심지어 호킨스는 의식을 잃은 아이들을 발견하고도 병원에 데려가기를 주저했으며, 의사에게도 아이들이 호숫가에서 꽃 냄새를 맡다 의식을 잃었다고 거짓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당시 이 SUV 차량에 타서 잠시 잠을 청한 후 시동을 끄고 유리창을 모두 닫고 내린 열 여섯 살 남성에 대한 재판도 진행 중입니다.

미국에서는 차량 안 아동 방치 사고로 한 해 평균 서른 여덟 명의 아이들이 목숨을 잃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 [지금 세계는] 뜨거운 차에 두 딸 방치해 사망…엄마 ‘징역 40년’
    • 입력 2018.12.19 (07:29)
    • 수정 2018.12.19 (19:50)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뜨거운 차에 두 딸 방치해 사망…엄마 ‘징역 40년’
[앵커]

미국에서 어린 두 딸을 뜨거운 차에 방치해 숨지게 한 여성에게 징역 40년형이 선고됐습니다.

현지 경찰은 자신이 37년 동안 겪어본 아동 방치 사건 가운데 가장 끔찍했다고 말했습니다.

양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6월, 열아홉 살의 어맨다 호킨스는 한살과 두살 난 어린 딸들을 자신의 SUV에 방치한 채 밤새 호숫가의 오두막에서 파티를 즐겼습니다.

다음날 오후가 되어서야 엄마는 아이들을 데리러 나갔고, 의식을 잃은 아이들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미국 텍사스주 커카운티 법원은 아동 유기와 위험 방치 등의 혐의로 기소된호킨스에게 징역 40년형을 선고했습니다.

키이스 윌리엄스 판사는 천천히 고통 속에 숨져 간 아이들은 반려동물보다도 더 못한 보호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 당일 낮 기온은 화씨 90도, 섭씨 32도 이상까지 치솟았으며, 아이들은 차 속에서 열 다섯 시간에서 열 여덟 시간 가량 방치됐습니다.

또 그날 저녁 누군가가 아이들의 울음 소리를 듣고, 엄마인 호킨스에게 아이들을 데리러 가라고까지 이야기했지만, 호킨스는 "울다 잠들 것"이라며 "괜찮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심지어 호킨스는 의식을 잃은 아이들을 발견하고도 병원에 데려가기를 주저했으며, 의사에게도 아이들이 호숫가에서 꽃 냄새를 맡다 의식을 잃었다고 거짓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당시 이 SUV 차량에 타서 잠시 잠을 청한 후 시동을 끄고 유리창을 모두 닫고 내린 열 여섯 살 남성에 대한 재판도 진행 중입니다.

미국에서는 차량 안 아동 방치 사고로 한 해 평균 서른 여덟 명의 아이들이 목숨을 잃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