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인 조사받던 날 경찰청 방문”…靑, 김 수사관 고발
입력 2018.12.19 (21:26) 수정 2018.12.19 (22:0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지인 조사받던 날 경찰청 방문”…靑, 김 수사관 고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 특감반원이었던 김태우 수사관은 자신의 지인이 뇌물사건으로 조사를 받고 있던 바로 그 날, 경찰청을 방문해 수사 진행상황을 캐물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청 방문 목적이 불순하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이유입니다.

청와대는 감찰내용을 연일 언론에 공개하고 있는 김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던 김태우 수사관이 경찰청 특수수사과 관리반을 찾아옵니다.

지인인 건설업자 최 모 씨가 연루된 뇌물 사건의 수사 진행 상황, 입건자 수 등을 물었습니다.

그런데 이날 오전부터 같은 층 수사2팀 사무실에서는 지인 최 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피의자 최 씨의 통화목록을 확보해뒀던터라, 김 수사관과 최 씨가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아온 사실을 확인했고, 때문에 김태우 수사관의 방문 성격에 의혹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김 수사관은 자신의 경찰청 방문 이유에 대해 "입건자 숫자를 파악에 실적에 반영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했지만 당일 지인이 조사를 받던 중이었다는 점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후 경찰이 청와대에 김 수사관 신분 등을 문의했으며, 경찰청 문의를 받은 당일 특감반 출입문 비밀번호를 바꾸고 김 수사관을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오늘(19일) 김 수사관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김의겸 대변인은 "허위사실을 언론에 유포하고 공무상 취득한 자료를 배포하는 등 위법한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감찰 보고서에 등장했던 우윤근 주 러시아 대사도 법리 검토가 끝나는대로 김 수사관을 고발하겠다고 밝힌 만큼 검찰 수사 범위는 김 수사관 감찰 활동 전반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지인 조사받던 날 경찰청 방문”…靑, 김 수사관 고발
    • 입력 2018.12.19 (21:26)
    • 수정 2018.12.19 (22:03)
    뉴스 9
“지인 조사받던 날 경찰청 방문”…靑, 김 수사관 고발
[앵커]

청와대 특감반원이었던 김태우 수사관은 자신의 지인이 뇌물사건으로 조사를 받고 있던 바로 그 날, 경찰청을 방문해 수사 진행상황을 캐물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청 방문 목적이 불순하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이유입니다.

청와대는 감찰내용을 연일 언론에 공개하고 있는 김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2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던 김태우 수사관이 경찰청 특수수사과 관리반을 찾아옵니다.

지인인 건설업자 최 모 씨가 연루된 뇌물 사건의 수사 진행 상황, 입건자 수 등을 물었습니다.

그런데 이날 오전부터 같은 층 수사2팀 사무실에서는 지인 최 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피의자 최 씨의 통화목록을 확보해뒀던터라, 김 수사관과 최 씨가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아온 사실을 확인했고, 때문에 김태우 수사관의 방문 성격에 의혹을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김 수사관은 자신의 경찰청 방문 이유에 대해 "입건자 숫자를 파악에 실적에 반영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했지만 당일 지인이 조사를 받던 중이었다는 점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후 경찰이 청와대에 김 수사관 신분 등을 문의했으며, 경찰청 문의를 받은 당일 특감반 출입문 비밀번호를 바꾸고 김 수사관을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오늘(19일) 김 수사관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김의겸 대변인은 "허위사실을 언론에 유포하고 공무상 취득한 자료를 배포하는 등 위법한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감찰 보고서에 등장했던 우윤근 주 러시아 대사도 법리 검토가 끝나는대로 김 수사관을 고발하겠다고 밝힌 만큼 검찰 수사 범위는 김 수사관 감찰 활동 전반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