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김태우, 수사 거래 정황 확인…경찰청 고위 간부 접촉 시도
입력 2018.12.20 (21:5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김태우, 수사 거래 정황 확인…경찰청 고위 간부 접촉 시도
동영상영역 끝
지난달 2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찾아간 김태우 수사관.

옆 사무실에선 지인인 건설업자 최 씨가 뇌물 사건 피의자로 조사 받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이날 방문 이전에 김 수사관과 건설업자 최 씨가 경찰을 상대로 수사 거래를 시도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복수의 사정기관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실은 김 수사관을 감찰 하던 도중 휴대전화에서 최 씨와 김 수사관 간의 통화 녹음 파일을 확보했습니다.

지난 10월, 최 씨는 전화 통화 도중 김 수사관에게 "딜을 해보자"고 말했고, 김 수사관은 "알겠습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수사가 최 씨를 압박해가던 시기였는데, 수사 거래를 모의한 정황이 포착된 겁니다.

김 수사관은 통화 이후 알고 지내던 경찰을 통해 최씨 사건을 총괄하는 경찰 고위 간부 접촉을 시도합니다.

이후 저녁 자리를 잡았는데, 김 수사관이 나온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경찰 고위 간부는 약속을 취소합니다.

경찰 고위 간부와의 만남이 불발에 그치자, 김 수사관은 결국 최 씨 조사 당일 직접 경찰청을 찾아간 것으로 보입니다.

KBS는 김 수사관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한편 검찰은 오늘 최 씨의 뇌물 혐의 등과 관련해 사무실과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자막뉴스] 김태우, 수사 거래 정황 확인…경찰청 고위 간부 접촉 시도
    • 입력 2018.12.20 (21:51)
    자막뉴스
[자막뉴스] 김태우, 수사 거래 정황 확인…경찰청 고위 간부 접촉 시도
지난달 2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찾아간 김태우 수사관.

옆 사무실에선 지인인 건설업자 최 씨가 뇌물 사건 피의자로 조사 받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이날 방문 이전에 김 수사관과 건설업자 최 씨가 경찰을 상대로 수사 거래를 시도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복수의 사정기관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 공직기강 비서관실은 김 수사관을 감찰 하던 도중 휴대전화에서 최 씨와 김 수사관 간의 통화 녹음 파일을 확보했습니다.

지난 10월, 최 씨는 전화 통화 도중 김 수사관에게 "딜을 해보자"고 말했고, 김 수사관은 "알겠습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수사가 최 씨를 압박해가던 시기였는데, 수사 거래를 모의한 정황이 포착된 겁니다.

김 수사관은 통화 이후 알고 지내던 경찰을 통해 최씨 사건을 총괄하는 경찰 고위 간부 접촉을 시도합니다.

이후 저녁 자리를 잡았는데, 김 수사관이 나온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경찰 고위 간부는 약속을 취소합니다.

경찰 고위 간부와의 만남이 불발에 그치자, 김 수사관은 결국 최 씨 조사 당일 직접 경찰청을 찾아간 것으로 보입니다.

KBS는 김 수사관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한편 검찰은 오늘 최 씨의 뇌물 혐의 등과 관련해 사무실과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