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미플루 불안감 확산…복용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입력 2018.12.26 (21:24) 수정 2018.12.27 (09:2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타미플루 불안감 확산…복용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사고로 타미플루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습니다.

독감 때문에 이미 타미플루를 복용하시는 분들도 적지 않을 겁니다,.

타미플루를 계속 먹어도 괜찮은 건지, 아니면 다른 약을 먹어야 되는 건지 팩트체크 K, 김진호 기자가 정리해 드립니다.

[리포트]

국내에서 타미플루 복용 후 환각이나 정신착란 부작용이 보고된 건 최근 5년간 18건이었습니다.

타미플루 때문이었을까요?

분명치 않습니다.

일본에선 타미플루를 복용한 청소년 120명 이상이 환각 등의 증상을 보이자 2007년 10대에게 투약을 금지했습니다.

하지만, 인과관계가 불분명해 올해 금지 조치를 풀었습니다.

미국의 연구에서도 타미플루가 환각 등의 부작용 위험을 높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럼, 환각 등의 증상은 왜 나타나는 걸까요?

전문가들은 타미플루보다는 독감 자체, 그러니까 독감으로 인한 고열 때문이라는 데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그래도 부작용 우려가 있는데 타미플루를 계속 복용해도 될까요?

독감은 고열과 두통, 오한 등을 동반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질환입니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폐렴 같은 합병증으로 사망할 수도 있는데요,

타미플루가 가장 효과적인 치료제입니다.

막연히 불안해하지 말고 의사의 처방에 따라 복용하는 게 좋습니다.

소아나 청소년이 복용했을 때는 이상 행동을 안 하는지 잘 관찰하는 건 필요합니다.

복용 뒤에 증상이 좋아졌다고 해도 바이러스를 완전히 억제하고 재발을 막으려면 병원 처방 대로 닷새는 먹어야 합니다.

독감을 치료하는 다른 방법은 없을까요?

독감 치료제로는 타미플루와는 성분이 아예 다른 흡입제와 주사제가 있습니다.

번거롭고 비싸다는 단점이 있지만, 정 불안하다면 타미플루 대신 흡입제나 주사제를 처방받는 것도 방법입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 타미플루 불안감 확산…복용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 입력 2018.12.26 (21:24)
    • 수정 2018.12.27 (09:27)
    뉴스 9
타미플루 불안감 확산…복용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앵커]

이번 사고로 타미플루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습니다.

독감 때문에 이미 타미플루를 복용하시는 분들도 적지 않을 겁니다,.

타미플루를 계속 먹어도 괜찮은 건지, 아니면 다른 약을 먹어야 되는 건지 팩트체크 K, 김진호 기자가 정리해 드립니다.

[리포트]

국내에서 타미플루 복용 후 환각이나 정신착란 부작용이 보고된 건 최근 5년간 18건이었습니다.

타미플루 때문이었을까요?

분명치 않습니다.

일본에선 타미플루를 복용한 청소년 120명 이상이 환각 등의 증상을 보이자 2007년 10대에게 투약을 금지했습니다.

하지만, 인과관계가 불분명해 올해 금지 조치를 풀었습니다.

미국의 연구에서도 타미플루가 환각 등의 부작용 위험을 높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럼, 환각 등의 증상은 왜 나타나는 걸까요?

전문가들은 타미플루보다는 독감 자체, 그러니까 독감으로 인한 고열 때문이라는 데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그래도 부작용 우려가 있는데 타미플루를 계속 복용해도 될까요?

독감은 고열과 두통, 오한 등을 동반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질환입니다.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폐렴 같은 합병증으로 사망할 수도 있는데요,

타미플루가 가장 효과적인 치료제입니다.

막연히 불안해하지 말고 의사의 처방에 따라 복용하는 게 좋습니다.

소아나 청소년이 복용했을 때는 이상 행동을 안 하는지 잘 관찰하는 건 필요합니다.

복용 뒤에 증상이 좋아졌다고 해도 바이러스를 완전히 억제하고 재발을 막으려면 병원 처방 대로 닷새는 먹어야 합니다.

독감을 치료하는 다른 방법은 없을까요?

독감 치료제로는 타미플루와는 성분이 아예 다른 흡입제와 주사제가 있습니다.

번거롭고 비싸다는 단점이 있지만, 정 불안하다면 타미플루 대신 흡입제나 주사제를 처방받는 것도 방법입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