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깊은 바닷속 타이어 ‘수북’…미세플라스틱 오염 심각
입력 2018.12.26 (21:38) 수정 2018.12.26 (22:09)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깊은 바닷속 타이어 ‘수북’…미세플라스틱 오염 심각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합성 섬유를 세탁한 물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어제(25일) 보도해드렸는데요.

오늘(26일)은 우리 바다가 미세 플라스틱에 얼마나 오염돼 있는지 보여주는 조사 결과를 단독 입수해 전해드립니다.

바다 표면 뿐 아니라 수심 50m 이상의 심해에서도 미세 플라스틱이 상당량 검출됐습니다.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해 앞바다에 들어가 봤습니다.

수심 8m 아래로 내려가자 플라스틱 상자와 타이어 등 쓰레기가 수북이 쌓여있습니다.

[임순택/서해 어민 : "스티로폼이 제일 많죠. 말할 수 없죠. 쌀알 정도 되는 것도 있고 더 작은 것도 있고."]

미세플라스틱이 바다 속에 얼마나 퍼져 있을까.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전국 8개 해역, 41곳에서 해수를 떠서 검사한 결과, 1㎥ 당 평균 871개의 미세플라스틱이 분포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표층수에서 검출된 미세플라스틱이 가장 많았고, 수심 50m가 넘는 저층수에서도 평균 300개가 넘었습니다.

도시 인근 바다에서 해수 1㎥에 포함된 미세플라스틱은 평균 천 51개, 시골 인근 바다는 560개가 검출됐습니다.

인천 앞바다에 이어 울산, 전남 함평 순이었습니다.

[심원준/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박사 : "미세플라스틱의 오염이 표층과 도심 지역에 일부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어류나 동물성플랑크톤이 미세플라스틱을 빨아들인 뒤 배설물 형태로 배출하면서 수심이 깊은 곳까지 확산된 것으로 보입니다.

[심원준/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박사 : "물리적인 혼합보다 생물하고의 상호작용에 의해서 많은 수가 중층, 저층으로 공급되고 있다는 것을 밝혔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2020년까지 연근해와 어패류의 미세플라스틱 오염 실태를 조사해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 [단독] 깊은 바닷속 타이어 ‘수북’…미세플라스틱 오염 심각
    • 입력 2018.12.26 (21:38)
    • 수정 2018.12.26 (22:09)
    뉴스 9
[단독] 깊은 바닷속 타이어 ‘수북’…미세플라스틱 오염 심각
[앵커]

합성 섬유를 세탁한 물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어제(25일) 보도해드렸는데요.

오늘(26일)은 우리 바다가 미세 플라스틱에 얼마나 오염돼 있는지 보여주는 조사 결과를 단독 입수해 전해드립니다.

바다 표면 뿐 아니라 수심 50m 이상의 심해에서도 미세 플라스틱이 상당량 검출됐습니다.

김효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해 앞바다에 들어가 봤습니다.

수심 8m 아래로 내려가자 플라스틱 상자와 타이어 등 쓰레기가 수북이 쌓여있습니다.

[임순택/서해 어민 : "스티로폼이 제일 많죠. 말할 수 없죠. 쌀알 정도 되는 것도 있고 더 작은 것도 있고."]

미세플라스틱이 바다 속에 얼마나 퍼져 있을까.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전국 8개 해역, 41곳에서 해수를 떠서 검사한 결과, 1㎥ 당 평균 871개의 미세플라스틱이 분포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표층수에서 검출된 미세플라스틱이 가장 많았고, 수심 50m가 넘는 저층수에서도 평균 300개가 넘었습니다.

도시 인근 바다에서 해수 1㎥에 포함된 미세플라스틱은 평균 천 51개, 시골 인근 바다는 560개가 검출됐습니다.

인천 앞바다에 이어 울산, 전남 함평 순이었습니다.

[심원준/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박사 : "미세플라스틱의 오염이 표층과 도심 지역에 일부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 이렇게 볼 수 있습니다."]

어류나 동물성플랑크톤이 미세플라스틱을 빨아들인 뒤 배설물 형태로 배출하면서 수심이 깊은 곳까지 확산된 것으로 보입니다.

[심원준/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박사 : "물리적인 혼합보다 생물하고의 상호작용에 의해서 많은 수가 중층, 저층으로 공급되고 있다는 것을 밝혔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2020년까지 연근해와 어패류의 미세플라스틱 오염 실태를 조사해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효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