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80호 기관사 문 닫고 도주
입력 2003.02.21 (21:00)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로 참사 나흘째입니다마는 시간이 갈수록 믿기지 않는 사실이 계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많은 희생자를 낸 1080호 전동차 기관사는 전기공급과 출입문 개폐에 필수적인 마스컨키를 빼내 탈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고영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출입문 개폐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마스컨키는 전동차가 아닌 최 씨의 사물함 속 점퍼에서 발견됐습니다.
⊙안심 차량기지 직원:
⊙기자: 화재 당시 출입문이 열렸다면 희생자를 줄일 수 있었지만 기관사 최 씨는 마스컨키를 빼내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사고 전동차의 문은 모두 닫힐 수밖에 없었습니다.
실제 마스컨키가 전동차 출입문 개폐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알아봤습니다.
전기공급이 끊겨도 마스컨키만 꽂혀 있으면 비상등 등 일부 전원공급이 가능합니다.
출입문 개폐장치도 정상적으로 작동합니다.
그러나 마스컨키를 끄자 전동차는 곧 암흑 천지로 변합니다.
열려 있던 출입문도 모두 자동으로 닫혀 전동차는 출입이 불가능해집니다.
⊙안상언(대구 지하철 검사팀 과장): 키가 꽂혀 있는 상태입니다.
여기서 키를 뽑았을 때 배터리 전원이 있었기 때문에 출입문은 자동으로 닫히게 돼 있습니다.
⊙기자: 이처럼 마스컨키가 빠진 전동차는 모든 전원공급이 중단돼 전혀 움직일 수 없는 고철덩어리에 불과합니다.
결국 기관사 최 씨는 출입문 개폐에 결정적인 마스컨키를 빼내 탈출한 사실이 확인돼 안전조치 이행에 대한 책임을 면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뉴스 고영태입니다.
  • 1080호 기관사 문 닫고 도주
    • 입력 2003-02-21 21:00:00
    • 수정2018-08-29 15:00:00
    뉴스 9
⊙앵커: 오늘로 참사 나흘째입니다마는 시간이 갈수록 믿기지 않는 사실이 계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많은 희생자를 낸 1080호 전동차 기관사는 전기공급과 출입문 개폐에 필수적인 마스컨키를 빼내 탈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고영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출입문 개폐에 결정적 역할을 하는 마스컨키는 전동차가 아닌 최 씨의 사물함 속 점퍼에서 발견됐습니다.
⊙안심 차량기지 직원:
⊙기자: 화재 당시 출입문이 열렸다면 희생자를 줄일 수 있었지만 기관사 최 씨는 마스컨키를 빼내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때문에 사고 전동차의 문은 모두 닫힐 수밖에 없었습니다.
실제 마스컨키가 전동차 출입문 개폐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 알아봤습니다.
전기공급이 끊겨도 마스컨키만 꽂혀 있으면 비상등 등 일부 전원공급이 가능합니다.
출입문 개폐장치도 정상적으로 작동합니다.
그러나 마스컨키를 끄자 전동차는 곧 암흑 천지로 변합니다.
열려 있던 출입문도 모두 자동으로 닫혀 전동차는 출입이 불가능해집니다.
⊙안상언(대구 지하철 검사팀 과장): 키가 꽂혀 있는 상태입니다.
여기서 키를 뽑았을 때 배터리 전원이 있었기 때문에 출입문은 자동으로 닫히게 돼 있습니다.
⊙기자: 이처럼 마스컨키가 빠진 전동차는 모든 전원공급이 중단돼 전혀 움직일 수 없는 고철덩어리에 불과합니다.
결국 기관사 최 씨는 출입문 개폐에 결정적인 마스컨키를 빼내 탈출한 사실이 확인돼 안전조치 이행에 대한 책임을 면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뉴스 고영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