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2의 김용균 죽음 막는다”…산재 방지 원청 책임·처벌 강화
입력 2018.12.28 (12:16) 수정 2018.12.28 (12:2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제2의 김용균 죽음 막는다”…산재 방지 원청 책임·처벌 강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2의 김용균이 없도록 하기 위한 법, 이른바 '김용균법'은 어떤 내용일까요?

원청사업자의 책임을 강화하고 산재 발생시 처벌도 강화해서 '위험의 외주화'를 막겠다는 겁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바 '김용균법'의 핵심은 하청 노동자가 위험하지 않도록 원청 사용자의 책임을 강화한 겁니다.

故 김용균 씨가 숨진 컨베이어 벨트 옆에 원청이 안전펜스를 치는 것 같은 의무를 부과했습니다.

그래도 산재가 발생해 노동자가 숨졌을 때는 원하청 사업주에 대한 현재의 7년 징역형에 가중처벌규정을 신설했습니다.

또, 도금이나 수은, 납, 카드뮴 등을 사용하는 유해작업을 할 경우엔 사내하청에 그 일을 떠 넘기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위반하면 10억 원 이하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한정애/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 "저는 전국민들이 안전에 대해서 바라는 욕구만큼 대법원의 양형기준도 현실화될 필요 있다고 생각한다."]

이와 함께 화학물질을 제조하거나 수입할 경우 해당 화학물질의 유해성이나 취급 방법 등을 기재해 고용노동부에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삼성 반도체 백혈병 사태와 같은 직업병 관련 분쟁이 생겼을 때 산재입증이 용이하도록 하기 위한 겁니다.

고 김용균 씨 사고 때처럼 노동자에게 급박한 위험이 생겼을 때 직접 작업을 중지하고 대피할 수 있는 권한을 노동자에게 부여했습니다.

[김학용/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 "더 이상 하청업체의 근로자가 목숨을 담보로 불안한 일터로 향하는 일 없었으면 하는 것이 우리 위원회 모두의 생각이라고 믿는다."]

이에 대해 경영계는 현재도 선진국보다 과도한 처벌수위를 더 높인 것은 기업의 부담을 높인다며 우려했고, 노동계는 30년 동안 누적된 산업안전 문제해결의 물꼬를 텄다는 점은 높이 사지만, 일부 한계도 있다며 아쉬움도 드러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제2의 김용균 죽음 막는다”…산재 방지 원청 책임·처벌 강화
    • 입력 2018.12.28 (12:16)
    • 수정 2018.12.28 (12:28)
    뉴스 12
“제2의 김용균 죽음 막는다”…산재 방지 원청 책임·처벌 강화
[앵커]

제2의 김용균이 없도록 하기 위한 법, 이른바 '김용균법'은 어떤 내용일까요?

원청사업자의 책임을 강화하고 산재 발생시 처벌도 강화해서 '위험의 외주화'를 막겠다는 겁니다.

이승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른바 '김용균법'의 핵심은 하청 노동자가 위험하지 않도록 원청 사용자의 책임을 강화한 겁니다.

故 김용균 씨가 숨진 컨베이어 벨트 옆에 원청이 안전펜스를 치는 것 같은 의무를 부과했습니다.

그래도 산재가 발생해 노동자가 숨졌을 때는 원하청 사업주에 대한 현재의 7년 징역형에 가중처벌규정을 신설했습니다.

또, 도금이나 수은, 납, 카드뮴 등을 사용하는 유해작업을 할 경우엔 사내하청에 그 일을 떠 넘기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위반하면 10억 원 이하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한정애/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 "저는 전국민들이 안전에 대해서 바라는 욕구만큼 대법원의 양형기준도 현실화될 필요 있다고 생각한다."]

이와 함께 화학물질을 제조하거나 수입할 경우 해당 화학물질의 유해성이나 취급 방법 등을 기재해 고용노동부에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삼성 반도체 백혈병 사태와 같은 직업병 관련 분쟁이 생겼을 때 산재입증이 용이하도록 하기 위한 겁니다.

고 김용균 씨 사고 때처럼 노동자에게 급박한 위험이 생겼을 때 직접 작업을 중지하고 대피할 수 있는 권한을 노동자에게 부여했습니다.

[김학용/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 "더 이상 하청업체의 근로자가 목숨을 담보로 불안한 일터로 향하는 일 없었으면 하는 것이 우리 위원회 모두의 생각이라고 믿는다."]

이에 대해 경영계는 현재도 선진국보다 과도한 처벌수위를 더 높인 것은 기업의 부담을 높인다며 우려했고, 노동계는 30년 동안 누적된 산업안전 문제해결의 물꼬를 텄다는 점은 높이 사지만, 일부 한계도 있다며 아쉬움도 드러냈습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