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동자 잇단 ‘끼임’ 사망…“작동 중지 센서 무용지물”
입력 2018.12.28 (12:19) 수정 2018.12.28 (12:2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노동자 잇단 ‘끼임’ 사망…“작동 중지 센서 무용지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태안화력발전소 하청 업체 노동자 김용균 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진 지 보름여 만에 충남에서 또다시 비슷한 사고가 잇따라 노동자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조사 결과 두 사업장 모두 작동 중지 센서가 꺼져있거나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품을 나르는 주황색 캐리어가 무언가에 걸린 듯 움찔거리더니 얼마 못 가 멈춰 섭니다.

직원들이 작업을 멈추고 황급히 기계 쪽으로 뛰어갑니다.

그제 오후 충남 예산군의 자동차 부품 아연도금 공장에서 일하던 러시아 동포 29살 박 모 씨가 H빔 기둥과 이동식 기계 사이에 끼여 숨졌습니다.

러시아에 있는 어머니와 처자식을 부양하기 위해 왔다가 취업 6개월 만에 변을 당한 겁니다.

[회사 관계자/음성변조 : "기존에 투입된 제품에 태그를 미부착한 것을 늦게서야 인지를 하고요. 가서 태그를 부착하는 과정에서 설비에 끼는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해당 공정에는 평소 사람이 들어오면 이동식 기계인 캐리어의 작동을 멈추는 센서가 있었지만 정작 사고가 났을 땐 작동이 되지 않았습니다.

공정 뒤편에서 다른 작업을 한다며 센서를 꺼뒀기 때문입니다.

[구자환/고용노동부 천안지청 산재과장 : "근로자가 식별 태그를 붙이려 혼자 움직여 들어갔다고치더라도 사업주가 그러지 못하도록 하는 운전정지의 책임이 있는 거거든요."]

같은 날 충남 아산의 한 식품공장에서도 40대 노동자가 컨베이어 벨트를 수리하다 제품을 옮기는 설비에 끼여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곳 역시 센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고용노동부 천안지청은 두 공장에 대해 전면 작업 중지 명령을 내리고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 노동자 잇단 ‘끼임’ 사망…“작동 중지 센서 무용지물”
    • 입력 2018.12.28 (12:19)
    • 수정 2018.12.28 (12:28)
    뉴스 12
노동자 잇단 ‘끼임’ 사망…“작동 중지 센서 무용지물”
[앵커]

최근 태안화력발전소 하청 업체 노동자 김용균 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진 지 보름여 만에 충남에서 또다시 비슷한 사고가 잇따라 노동자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조사 결과 두 사업장 모두 작동 중지 센서가 꺼져있거나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품을 나르는 주황색 캐리어가 무언가에 걸린 듯 움찔거리더니 얼마 못 가 멈춰 섭니다.

직원들이 작업을 멈추고 황급히 기계 쪽으로 뛰어갑니다.

그제 오후 충남 예산군의 자동차 부품 아연도금 공장에서 일하던 러시아 동포 29살 박 모 씨가 H빔 기둥과 이동식 기계 사이에 끼여 숨졌습니다.

러시아에 있는 어머니와 처자식을 부양하기 위해 왔다가 취업 6개월 만에 변을 당한 겁니다.

[회사 관계자/음성변조 : "기존에 투입된 제품에 태그를 미부착한 것을 늦게서야 인지를 하고요. 가서 태그를 부착하는 과정에서 설비에 끼는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해당 공정에는 평소 사람이 들어오면 이동식 기계인 캐리어의 작동을 멈추는 센서가 있었지만 정작 사고가 났을 땐 작동이 되지 않았습니다.

공정 뒤편에서 다른 작업을 한다며 센서를 꺼뒀기 때문입니다.

[구자환/고용노동부 천안지청 산재과장 : "근로자가 식별 태그를 붙이려 혼자 움직여 들어갔다고치더라도 사업주가 그러지 못하도록 하는 운전정지의 책임이 있는 거거든요."]

같은 날 충남 아산의 한 식품공장에서도 40대 노동자가 컨베이어 벨트를 수리하다 제품을 옮기는 설비에 끼여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곳 역시 센서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고용노동부 천안지청은 두 공장에 대해 전면 작업 중지 명령을 내리고 안전규정 준수 여부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