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북삼성병원서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의사 사망
입력 2018.12.31 (21:21) 수정 2018.12.31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강북삼성병원서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의사 사망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31일) 저녁 서울 강북삼성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환자가 흉기를 휘둘러 40대 의사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환자를 체포해 조사중인데요.

사고 현장 연결하겠습니다. 김수영 기자 일단 사고 경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사건은 오늘(31일) 오후 5시 45분쯤 서울 강북삼성병원 외래동 3층에 있는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일어났습니다.

30살 박모 씨는 진료를 마치고 나오는 47살 A 교수를 상대로 갑자기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씨는 A 교수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에 진료실에서 달아났습니다.

하지만, 간호사의 112 신고로 경찰이 곧바로 출동했고, 병원 안에서 박 씨를 검거했습니다.

중상을 입은 의사는 심폐소생술과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앵커]

한 해를 마무리하는 날에 이런 사건이 벌어져 안타까움을 더하는데요.

범행 동기는 확인됐나요?

[기자]

사건이 발생한 지 3시간 정도 밖에 안 지났기 때문에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일단 박 씨가 진료 상담 중이던 의사를 찾아 병원을 방문한 사실은 확인했습니다.

다만, 박 씨가 병원 진료를 받으러 온 것인지, 아니면 다른 목적으로 방문한 것인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박 씨가 숨진 의사와 어떤 관계인지도 아직 불확실합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사건 당시 정황으로 볼 때, 피의자 박 씨는 흉기를 미리 준비하고 강북삼성병원을 찾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박 씨가 미리 계획하고 흉기를 준비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내일(1일) 숨진 A 교수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며, 모레(2일)쯤 박 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강북삼성병원서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의사 사망
    • 입력 2018.12.31 (21:21)
    • 수정 2018.12.31 (21:54)
    뉴스 9
강북삼성병원서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의사 사망
[앵커]

오늘(31일) 저녁 서울 강북삼성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환자가 흉기를 휘둘러 40대 의사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환자를 체포해 조사중인데요.

사고 현장 연결하겠습니다. 김수영 기자 일단 사고 경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사건은 오늘(31일) 오후 5시 45분쯤 서울 강북삼성병원 외래동 3층에 있는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일어났습니다.

30살 박모 씨는 진료를 마치고 나오는 47살 A 교수를 상대로 갑자기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씨는 A 교수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에 진료실에서 달아났습니다.

하지만, 간호사의 112 신고로 경찰이 곧바로 출동했고, 병원 안에서 박 씨를 검거했습니다.

중상을 입은 의사는 심폐소생술과 응급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앵커]

한 해를 마무리하는 날에 이런 사건이 벌어져 안타까움을 더하는데요.

범행 동기는 확인됐나요?

[기자]

사건이 발생한 지 3시간 정도 밖에 안 지났기 때문에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일단 박 씨가 진료 상담 중이던 의사를 찾아 병원을 방문한 사실은 확인했습니다.

다만, 박 씨가 병원 진료를 받으러 온 것인지, 아니면 다른 목적으로 방문한 것인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박 씨가 숨진 의사와 어떤 관계인지도 아직 불확실합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사건 당시 정황으로 볼 때, 피의자 박 씨는 흉기를 미리 준비하고 강북삼성병원을 찾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박 씨가 미리 계획하고 흉기를 준비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내일(1일) 숨진 A 교수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며, 모레(2일)쯤 박 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에서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