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명 중 3명 “부의 불평등 심각”…절반 “극복 어려워”
입력 2019.01.01 (17:00) 수정 2019.01.01 (17:07) 경제
4명 중 3명 “부의 불평등 심각”…절반 “극복 어려워”
우리 국민 4명 가운데 3명은 우리나라 부의 불평등이 심각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절반은 불평등 극복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가 2019년 새해를 맞아 '부의 불평등'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5.1%는 우리나라 '부의 불평등' 수준이 심각하다고 답했습니다.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이 27.2%였고 '심각한 편이다.'라는 응답이 47.9%였습니다. '전혀 심각하지 않다'는 응답은 0.8%에 그쳤습니다.

불평등 극복 가능성에 대해선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습니다. 본인 또는 본인 자녀가 우리 사회에서 상위 계층으로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45.8%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올라갈 수 있다고 본다'는 응답은 17%에 그쳤습니다.
상위 계층 진입 가능성에 대한 시각은 소득별로 차이를 보였습니다. 월 700만 원 이상인 가구는 응답자의 35.5%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답한 반면, 월 200만 원 이하 가구는 응답자의 13.7%만 '가능할 것'이라고 답해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부의 불평등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편법으로 부를 대물림해서'를 꼽은 응답이 28%로 가장 많았습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임금 격차가 커서'를 꼽은 응답도 26.4%로 오차 범위 내에서 높게 나타났습니다. '수도권 투기 과열 등 부동산 정책의 실패'를 꼽은 응답(18.1%)과 '부유층에 대한 과세가 미흡해서'(14.5%)를 꼽은 응답이 뒤를 이었습니다.

불평등을 완화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안을 물은 질문에는 '편법 증여 등 각종 불공정 행위를 엄벌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이 33.8%로 가장 많았습니다. '부유층에 대한 세금을 강화해야 한다'(20.1%), 와 '성장 위주의 경제정책으로 시장의 파이를 키워야 한다'(19.1%), '정규직화와 최저임금 인상 등 노동 우호정책을 펴야 한다'(12.9%) 가 차례로 뒤를 이었습니다.

일정 기준을 넘어선 부나 자산을 축적한 사람들에게 추가로 세금을 물리는 부유세 도입에 대한 생각을 물은 질문에 대해, 찬성한다는 응답은 62.4%였습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13.3%로 나타났습니다. 부유세 도입에 대한 의견은 경제적 계층별로 차이를 보여, 하위 20% 계층은 66.6%가 찬성한다고 답했지만 상위 20% 계층은 46.1%만 찬성한다고 답했습니다.

개인의 자산이 어느 정도 이상일 때 부유세를 부과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30억 원 이상' 을 꼽은 응답이 41.3%로 가장 많았습니다. '10억 원 이상' 을 꼽은 응답이 34.7%, '50억 원 이상' 을 꼽은 응답이 14.6%였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주)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12월) 18일과 19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천 명을 전화 면접한 결과입니다. 응답률은 12.8%,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입니다.


조사 의뢰: KBS
조사 기관: ㈜한국리서치
조사 기간: 2018년 12월 18일~12월 19일 (2일간)
- 12월 18일: 10시 00분~ 21시 00분
- 12월 19일: 10시 00분~ 21시 00분
모집단: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표집틀: 유무선 전화 RDD
표집방법: 지역별·성별·연령별 기준 비례할당추출
조사방법: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가중치 부여 방식: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치 부여(셀가중)
(2018년 11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응답률: 12.8%(총 7,281명과 통화하여 그중 1,000명 응답 완료)
표본 오차: 무작위추출을 전제할 경우,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허용 표집오차는 ±3.1%p
  • 4명 중 3명 “부의 불평등 심각”…절반 “극복 어려워”
    • 입력 2019.01.01 (17:00)
    • 수정 2019.01.01 (17:07)
    경제
4명 중 3명 “부의 불평등 심각”…절반 “극복 어려워”
우리 국민 4명 가운데 3명은 우리나라 부의 불평등이 심각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절반은 불평등 극복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가 2019년 새해를 맞아 '부의 불평등'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5.1%는 우리나라 '부의 불평등' 수준이 심각하다고 답했습니다.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이 27.2%였고 '심각한 편이다.'라는 응답이 47.9%였습니다. '전혀 심각하지 않다'는 응답은 0.8%에 그쳤습니다.

불평등 극복 가능성에 대해선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습니다. 본인 또는 본인 자녀가 우리 사회에서 상위 계층으로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45.8%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올라갈 수 있다고 본다'는 응답은 17%에 그쳤습니다.
상위 계층 진입 가능성에 대한 시각은 소득별로 차이를 보였습니다. 월 700만 원 이상인 가구는 응답자의 35.5%가 '가능하다고 본다'고 답한 반면, 월 200만 원 이하 가구는 응답자의 13.7%만 '가능할 것'이라고 답해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습니다.

부의 불평등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편법으로 부를 대물림해서'를 꼽은 응답이 28%로 가장 많았습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임금 격차가 커서'를 꼽은 응답도 26.4%로 오차 범위 내에서 높게 나타났습니다. '수도권 투기 과열 등 부동산 정책의 실패'를 꼽은 응답(18.1%)과 '부유층에 대한 과세가 미흡해서'(14.5%)를 꼽은 응답이 뒤를 이었습니다.

불평등을 완화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안을 물은 질문에는 '편법 증여 등 각종 불공정 행위를 엄벌해야 한다'고 답한 응답이 33.8%로 가장 많았습니다. '부유층에 대한 세금을 강화해야 한다'(20.1%), 와 '성장 위주의 경제정책으로 시장의 파이를 키워야 한다'(19.1%), '정규직화와 최저임금 인상 등 노동 우호정책을 펴야 한다'(12.9%) 가 차례로 뒤를 이었습니다.

일정 기준을 넘어선 부나 자산을 축적한 사람들에게 추가로 세금을 물리는 부유세 도입에 대한 생각을 물은 질문에 대해, 찬성한다는 응답은 62.4%였습니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13.3%로 나타났습니다. 부유세 도입에 대한 의견은 경제적 계층별로 차이를 보여, 하위 20% 계층은 66.6%가 찬성한다고 답했지만 상위 20% 계층은 46.1%만 찬성한다고 답했습니다.

개인의 자산이 어느 정도 이상일 때 부유세를 부과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30억 원 이상' 을 꼽은 응답이 41.3%로 가장 많았습니다. '10억 원 이상' 을 꼽은 응답이 34.7%, '50억 원 이상' 을 꼽은 응답이 14.6%였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주)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12월) 18일과 19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천 명을 전화 면접한 결과입니다. 응답률은 12.8%,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입니다.


조사 의뢰: KBS
조사 기관: ㈜한국리서치
조사 기간: 2018년 12월 18일~12월 19일 (2일간)
- 12월 18일: 10시 00분~ 21시 00분
- 12월 19일: 10시 00분~ 21시 00분
모집단: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표집틀: 유무선 전화 RDD
표집방법: 지역별·성별·연령별 기준 비례할당추출
조사방법: 면접원에 의한 전화면접조사
가중치 부여 방식: 지역별·성별·연령별 가중치 부여(셀가중)
(2018년 11월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응답률: 12.8%(총 7,281명과 통화하여 그중 1,000명 응답 완료)
표본 오차: 무작위추출을 전제할 경우,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허용 표집오차는 ±3.1%p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