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승태 전 대법원장 11일 소환…헌정 사상 첫 검찰 조사
입력 2019.01.04 (21:20) 수정 2019.01.04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양승태 전 대법원장 11일 소환…헌정 사상 첫 검찰 조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사법농단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돼온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오는 11일 검찰에 소환됩니다.

전직 대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건 헌정 사상 처음입니다.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양승태/전 대법원장/지난해 6월 1일 : "저는 대법원장으로서 재직하면서 대법원의 재판이나 하급심의 재판이건 간에 부당하게 간섭, 관여한 바가 결단코 없습니다."]

지난해 6월 기자회견에서 모든 의혹을 부인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

검찰이 수사 착수 7달 만에 양 전 대법원장을 소환합니다.

오는 11일 오전 9시 반, 피의자 신분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헌정 사상 처음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대법원장이란 불명예를 안게 됐습니다.

검찰은 "수사가 상당 부분 진척돼 더이상 조사를 미룰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사법농단과 관련된 대부분 의혹에 연루돼 있습니다.

우선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뜻대로 일제 강제징용 소송을 지연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일제 전범기업을 대리하는 김앤장 변호사를 여러 번 직접 만나기도 했습니다.

판사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인사 불이익을 주도록 최종 지시한 혐의도 있습니다.

이밖에 옛 통합진보당 의원 소송에 개입하고, 헌법재판소의 내부정보 유출에 관여했다는 진술도 나온 상탭니다.

검찰관계자는 양 전 대법원장의 혐의가 워낙 많아 최소 두 차례 정도는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막중한 업무를 오랫동안 수행한 분인 만큼 책임있는 말씀을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도 말했습니다.

검찰은 전직 대법원장이라 하더라도 특별한 예우나 보안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 양승태 전 대법원장 11일 소환…헌정 사상 첫 검찰 조사
    • 입력 2019.01.04 (21:20)
    • 수정 2019.01.04 (22:01)
    뉴스 9
양승태 전 대법원장 11일 소환…헌정 사상 첫 검찰 조사
[앵커]

사법농단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돼온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오는 11일 검찰에 소환됩니다.

전직 대법원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건 헌정 사상 처음입니다.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양승태/전 대법원장/지난해 6월 1일 : "저는 대법원장으로서 재직하면서 대법원의 재판이나 하급심의 재판이건 간에 부당하게 간섭, 관여한 바가 결단코 없습니다."]

지난해 6월 기자회견에서 모든 의혹을 부인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

검찰이 수사 착수 7달 만에 양 전 대법원장을 소환합니다.

오는 11일 오전 9시 반, 피의자 신분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헌정 사상 처음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대법원장이란 불명예를 안게 됐습니다.

검찰은 "수사가 상당 부분 진척돼 더이상 조사를 미룰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사법농단과 관련된 대부분 의혹에 연루돼 있습니다.

우선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뜻대로 일제 강제징용 소송을 지연시킨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일제 전범기업을 대리하는 김앤장 변호사를 여러 번 직접 만나기도 했습니다.

판사 블랙리스트를 만들어 인사 불이익을 주도록 최종 지시한 혐의도 있습니다.

이밖에 옛 통합진보당 의원 소송에 개입하고, 헌법재판소의 내부정보 유출에 관여했다는 진술도 나온 상탭니다.

검찰관계자는 양 전 대법원장의 혐의가 워낙 많아 최소 두 차례 정도는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막중한 업무를 오랫동안 수행한 분인 만큼 책임있는 말씀을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도 말했습니다.

검찰은 전직 대법원장이라 하더라도 특별한 예우나 보안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