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알릴레오’ 이어 ‘고칠레오’…유시민 거듭 “정치는 NO”
입력 2019.01.07 (19:13) 수정 2019.01.07 (21: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알릴레오’ 이어 ‘고칠레오’…유시민 거듭 “정치는 NO”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만든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누적 조회수 200만 건을 넘기며 정치 분야 인기 동영상 1위로 떠올랐는데요.

유 이사장은 오늘 '고칠레오'라는 제목의 방송을 추가 공개하면서, 본인의 정계복귀설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짜뉴스를 바로 잡겠다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추가 공개한 '고칠레오'

첫 주제가 자신의 정계 복귀설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그게 인제 안 되고 싶어요. 안 되고 싶고 선거에 나가기도 싫고...(대통령이란 자리는) 강제권력을 움직여서 사람들의 삶에 영향 미치는 일이에요. 그 일이. 그렇게 무거운 책임을 저는 안 맡고 싶거든요."]

6년 전 정계를 은퇴할 때부터 정치를 다시 하면 겪을 일들을 생각해봤다는 유 이사장은 선출직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하루 24시간 1년 365일이 다 을이에요. 저만 을이 되는 게 아니라 저의 가족들도 다 을이 될 수밖에 없고요."]

"정치 하지 말라"고 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일화도 전하며 오랜 결심임을 강조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그러면 정치는 누가 합니까? 그랬더니 '정치는 정치밖에 할 수 없는 사람이 하면 되지, 자네는 다른 걸 할 수 있잖아.'"]

정계복귀의 사전 작업 아니냐 불렸던 방송 출연과 저술 활동은 생업일 뿐이라고 못박았고, 강한 부정이 곧 긍정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헛웃음을 터트렸습니다.

["말 안하면 조용히 물밑에서 작업중이라 할 거고요. 그렇게... 하고 있고... 허허허허 참."]

유 이사장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본인을 빼달라는 공문을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알릴레오’ 이어 ‘고칠레오’…유시민 거듭 “정치는 NO”
    • 입력 2019.01.07 (19:13)
    • 수정 2019.01.07 (21:49)
    뉴스 7
‘알릴레오’ 이어 ‘고칠레오’…유시민 거듭 “정치는 NO”
[앵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만든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누적 조회수 200만 건을 넘기며 정치 분야 인기 동영상 1위로 떠올랐는데요.

유 이사장은 오늘 '고칠레오'라는 제목의 방송을 추가 공개하면서, 본인의 정계복귀설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짜뉴스를 바로 잡겠다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추가 공개한 '고칠레오'

첫 주제가 자신의 정계 복귀설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그게 인제 안 되고 싶어요. 안 되고 싶고 선거에 나가기도 싫고...(대통령이란 자리는) 강제권력을 움직여서 사람들의 삶에 영향 미치는 일이에요. 그 일이. 그렇게 무거운 책임을 저는 안 맡고 싶거든요."]

6년 전 정계를 은퇴할 때부터 정치를 다시 하면 겪을 일들을 생각해봤다는 유 이사장은 선출직에 나서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하루 24시간 1년 365일이 다 을이에요. 저만 을이 되는 게 아니라 저의 가족들도 다 을이 될 수밖에 없고요."]

"정치 하지 말라"고 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일화도 전하며 오랜 결심임을 강조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 "그러면 정치는 누가 합니까? 그랬더니 '정치는 정치밖에 할 수 없는 사람이 하면 되지, 자네는 다른 걸 할 수 있잖아.'"]

정계복귀의 사전 작업 아니냐 불렸던 방송 출연과 저술 활동은 생업일 뿐이라고 못박았고, 강한 부정이 곧 긍정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헛웃음을 터트렸습니다.

["말 안하면 조용히 물밑에서 작업중이라 할 거고요. 그렇게... 하고 있고... 허허허허 참."]

유 이사장은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본인을 빼달라는 공문을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 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