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친 살해 뒤 80대 노부부 살해…추가 범행여부 조사
입력 2019.01.08 (06:34) 수정 2019.01.08 (07:1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버지를 살해하고 도주 행각을 벌이다 80대 노부부마저 살해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도주 과정에 돈이 필요해 추가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방을 멘 한 남성이 어둠이 짙게 깔린 마을에 들어섭니다.

지난달 28일 늦은 밤 31살 손 모 씨가 66살의 아버지를 살해하기 전 아버지 집으로 가는 모습입니다.

손 씨는 혼자 사는 아버지를 집 안에서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뒤 그대로 두고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른 범죄를 저질러 교도소에서 복역하다 지난해 7월 출소한 손 씨는 그동안 별다른 직업 없이 지내왔고 아버지와도 왕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을 주민/음성변조 : "그 아들 알지도 못하는데요. 여기서 학교도 안 다니고. 어디서 사는지도 몰라요. (여기 아들 내려온 거 보신 적은 있어요?) 없어요. 본 적이 없어요."]

손 씨의 범행은 여기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탐문 수사 끝에 부산에서 손 씨를 긴급체포한 경찰은 손 씨가 도주 중에 인천의 한 주택에서 80대 노부부를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아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손 씨는 서울과 인천을 거쳐 부산까지 도피하는 과정에서 돈이 필요해 노부부를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대현/충남지방경찰청 강력계장 : "피의자를 부산에서 검거할 당시에 제3자 명의의 여러 장의 카드와 도장이 발견돼서 그 출처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인천 지역에서 노부부를 살해한 사실이 있다고 자백을..."]

경찰은 손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함께 추가 범행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해 존속 살해와 살인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 부친 살해 뒤 80대 노부부 살해…추가 범행여부 조사
    • 입력 2019-01-08 06:40:09
    • 수정2019-01-08 07:19:53
    뉴스광장 1부
[앵커]

아버지를 살해하고 도주 행각을 벌이다 80대 노부부마저 살해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이 남성이 도주 과정에 돈이 필요해 추가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가방을 멘 한 남성이 어둠이 짙게 깔린 마을에 들어섭니다.

지난달 28일 늦은 밤 31살 손 모 씨가 66살의 아버지를 살해하기 전 아버지 집으로 가는 모습입니다.

손 씨는 혼자 사는 아버지를 집 안에서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뒤 그대로 두고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른 범죄를 저질러 교도소에서 복역하다 지난해 7월 출소한 손 씨는 그동안 별다른 직업 없이 지내왔고 아버지와도 왕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을 주민/음성변조 : "그 아들 알지도 못하는데요. 여기서 학교도 안 다니고. 어디서 사는지도 몰라요. (여기 아들 내려온 거 보신 적은 있어요?) 없어요. 본 적이 없어요."]

손 씨의 범행은 여기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탐문 수사 끝에 부산에서 손 씨를 긴급체포한 경찰은 손 씨가 도주 중에 인천의 한 주택에서 80대 노부부를 살해했다는 자백을 받아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손 씨는 서울과 인천을 거쳐 부산까지 도피하는 과정에서 돈이 필요해 노부부를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대현/충남지방경찰청 강력계장 : "피의자를 부산에서 검거할 당시에 제3자 명의의 여러 장의 카드와 도장이 발견돼서 그 출처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인천 지역에서 노부부를 살해한 사실이 있다고 자백을..."]

경찰은 손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함께 추가 범행 여부 등에 대해 조사해 존속 살해와 살인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