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제43회 이상문학상 대상, 윤이형 중편소설 선정
입력 2019.01.08 (06:55) 수정 2019.01.09 (10: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올해 이상문학상 대상에 윤이형 작가의 중편소설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가 선정됐습니다.

상을 주관하는 '문학사상'측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제43회 이상문학상 대상 1편과 우수상 5편을 발표했습니다.

대상 수상작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는 한 부부의 이혼 과정을 통해 결혼 제도의 문제점을 다루고, 부부가 함께 키운 고양이의 죽음을 매개로 삶의 의미를 돌아보는 내용입니다.

작가는 실제로 지난해 반려묘를 잃은 뒤 타인과 자신에게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 이 작품을 썼다고 밝혔습니다.

윤이형 작가는 2005년 단편소설 '검은 불가사리'로 등단해 소설집 '셋을 위한 왈츠' '러브 레플리카' 등을 펴낸 바 있습니다.
  • [문화광장] 제43회 이상문학상 대상, 윤이형 중편소설 선정
    • 입력 2019-01-08 07:01:01
    • 수정2019-01-09 10:31:34
    뉴스광장 1부
올해 이상문학상 대상에 윤이형 작가의 중편소설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가 선정됐습니다.

상을 주관하는 '문학사상'측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제43회 이상문학상 대상 1편과 우수상 5편을 발표했습니다.

대상 수상작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는 한 부부의 이혼 과정을 통해 결혼 제도의 문제점을 다루고, 부부가 함께 키운 고양이의 죽음을 매개로 삶의 의미를 돌아보는 내용입니다.

작가는 실제로 지난해 반려묘를 잃은 뒤 타인과 자신에게 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 이 작품을 썼다고 밝혔습니다.

윤이형 작가는 2005년 단편소설 '검은 불가사리'로 등단해 소설집 '셋을 위한 왈츠' '러브 레플리카' 등을 펴낸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