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술집서 문서 분실”…군 고위층에도 정황 보고
입력 2019.01.10 (19:07) 수정 2019.01.10 (21:54)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술집서 문서 분실”…군 고위층에도 정황 보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 관련 주요 서류를 외부에서 분실해 관리체계의 허점을 드러냈다는 KBS의 첫 단독보도 이후 추가적인 정황과 의혹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요,

오늘은 해당 행정관이 담배를 피우다가 서류를 잃어버렸다고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내용과 달리, 실제로는 술집에서 잃어버렸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술을 마시고 잃어버렸다는 보고가 군 고위층에도 올라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카페에서 군 인사와 관련된 논의를 하고 나와 길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자료가 든 가방을 분실했다."

청와대 인사수석실 정 모 전 행정관이 2017년 9월 군 장성 인사 자료를 잃어버린 뒤 진술한 내용입니다.

그런데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같은 진술이 거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가방을 잃어버린 장소가 카페나 길거리가 아니라 술집이라는 겁니다.

[김종대/정의당 의원/9일 CBS 라디오 : "잃어버린 장소는 카페가 아닙니다. (어디예요?) 술집입니다. (확인된 사실입니까?) 제가 확인했습니다."]

KBS는 당사자인 정 전 행정관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접촉을 시도했지만, 정 씨는 다니던 변호사 사무실에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다가 어제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군 당국에서도 정 씨가 심 모 전 행정관과 함께 국방부 인근에서 술자리를 갖던 중 자료를 잃어버린 것으로 파악한 사실이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군 고위 소식통은 "사건이 일어난 뒤 석달 뒤에 청와대 행정관이 술을 마신 뒤 군 장성 인사 관련 자료를 분실했다는 보고가 올라왔다"라고 밝혔습니다.

공식 문서 형태의 보고는 아니었지만 군 인사자료 분실을 군 당국에서도 심각한 사안으로 봤다고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국방부 인근 카페에서 정 전 행정관을 만났던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술자리에 동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오늘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술집 분실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짧은 입장만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단독] “술집서 문서 분실”…군 고위층에도 정황 보고
    • 입력 2019.01.10 (19:07)
    • 수정 2019.01.10 (21:54)
    뉴스 7
[단독] “술집서 문서 분실”…군 고위층에도 정황 보고
[앵커]

청와대 행정관이 군 인사 관련 주요 서류를 외부에서 분실해 관리체계의 허점을 드러냈다는 KBS의 첫 단독보도 이후 추가적인 정황과 의혹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요,

오늘은 해당 행정관이 담배를 피우다가 서류를 잃어버렸다고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내용과 달리, 실제로는 술집에서 잃어버렸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그런데 KBS 취재 결과 술을 마시고 잃어버렸다는 보고가 군 고위층에도 올라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카페에서 군 인사와 관련된 논의를 하고 나와 길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자료가 든 가방을 분실했다."

청와대 인사수석실 정 모 전 행정관이 2017년 9월 군 장성 인사 자료를 잃어버린 뒤 진술한 내용입니다.

그런데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이같은 진술이 거짓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가방을 잃어버린 장소가 카페나 길거리가 아니라 술집이라는 겁니다.

[김종대/정의당 의원/9일 CBS 라디오 : "잃어버린 장소는 카페가 아닙니다. (어디예요?) 술집입니다. (확인된 사실입니까?) 제가 확인했습니다."]

KBS는 당사자인 정 전 행정관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접촉을 시도했지만, 정 씨는 다니던 변호사 사무실에 휴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다가 어제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군 당국에서도 정 씨가 심 모 전 행정관과 함께 국방부 인근에서 술자리를 갖던 중 자료를 잃어버린 것으로 파악한 사실이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군 고위 소식통은 "사건이 일어난 뒤 석달 뒤에 청와대 행정관이 술을 마신 뒤 군 장성 인사 관련 자료를 분실했다는 보고가 올라왔다"라고 밝혔습니다.

공식 문서 형태의 보고는 아니었지만 군 인사자료 분실을 군 당국에서도 심각한 사안으로 봤다고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국방부 인근 카페에서 정 전 행정관을 만났던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술자리에 동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오늘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술집 분실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짧은 입장만을 내놨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