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플라스틱 공장 근로자 금형에 끼여 숨져
입력 2019.01.10 (19:19) 수정 2019.01.10 (19:27)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부산 플라스틱 공장 근로자 금형에 끼여 숨져
동영상영역 끝
오늘 오전 10시쯤, 부산시 강서구의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하청업체 직원인 43살 A 씨가 금형과 금형 사이에 끼여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A 씨가 크레인으로 금형을 옮기고 있었고, 2인 1조로 하게 돼 있는 작업을 혼자 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부산 플라스틱 공장 근로자 금형에 끼여 숨져
    • 입력 2019.01.10 (19:19)
    • 수정 2019.01.10 (19:27)
    뉴스 7
부산 플라스틱 공장 근로자 금형에 끼여 숨져
오늘 오전 10시쯤, 부산시 강서구의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하청업체 직원인 43살 A 씨가 금형과 금형 사이에 끼여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사고 당시 A 씨가 크레인으로 금형을 옮기고 있었고, 2인 1조로 하게 돼 있는 작업을 혼자 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