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신 질환자·장애인 등 지역서 돌본다…“자립 준비”
입력 2019.01.11 (06:25) 수정 2019.01.11 (06:3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정신 질환자·장애인 등 지역서 돌본다…“자립 준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임세원 교수의 희생 이후 정신과 환자들이 편견 없이 치료 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의 필요성이 더 커졌습니다.

정부는 재활이 필요한 정신과 환자가 지역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을 추진합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신질환을 앓는 환자 8명이 모여 사는 이곳엔 사회복지사가 상주합니다.

정신질환자의 재활을 돕기 위해섭니다.

책상에 둘러앉아 새해 소망을 한가지씩 적습니다.

[강희원/그룹홈 입주자 : "올해도 육상선수로 뽑혔으면 좋겠습니다."]

집으로 돌아가기 전 사회적응 훈련을 받는 일종의 재활시설입니다.

[정우식/그룹홈 입주자 : "병원에 있으면서 빨리 나오고 싶은 마음뿐이었어요. 자유가 없으니깐. 폐쇄병동이니깐요."]

정부는 이처럼 정신질환자 등을 지역사회에서 돌보기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합니다.

장기간 입원한 환자를 퇴원시켜 지역사회에서 주택을 제공하고 지원인력이 도우면서 자립을 준비시키는 겁니다.

사업이 자리를 잡으려면 무엇보다 정신과 환자에 대한 편견이 완화돼야 합니다.

[최동표/정신질환자 그룹홈 원장 : "'충분히 그 마음을 아는데 다른 데가 서 살아라', '왜 우리 동네냐'라고 해서 집 구하기가 굉장히 어려웠거든요."]

지역사회에 복귀한 정신질환자에겐 적절한 관리가 제공돼야 합니다.

이를 위해선 여러 기관이 환자 정보를 공유할 필요가 있습니다.

[남궁기/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환자가 동의해야겠지만 병력이라든지 경제적인 상황 이런 데이터들을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법적인 뒷받침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4월까지 노인 대상 4곳과 장애인 2곳, 정신질환자와 노숙인 각각 한 곳 등 8개 지자체가 지역사회 돌봄 서비스 대상으로 선정됩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 정신 질환자·장애인 등 지역서 돌본다…“자립 준비”
    • 입력 2019.01.11 (06:25)
    • 수정 2019.01.11 (06:37)
    뉴스광장 1부
정신 질환자·장애인 등 지역서 돌본다…“자립 준비”
[앵커]

임세원 교수의 희생 이후 정신과 환자들이 편견 없이 치료 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의 필요성이 더 커졌습니다.

정부는 재활이 필요한 정신과 환자가 지역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을 추진합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신질환을 앓는 환자 8명이 모여 사는 이곳엔 사회복지사가 상주합니다.

정신질환자의 재활을 돕기 위해섭니다.

책상에 둘러앉아 새해 소망을 한가지씩 적습니다.

[강희원/그룹홈 입주자 : "올해도 육상선수로 뽑혔으면 좋겠습니다."]

집으로 돌아가기 전 사회적응 훈련을 받는 일종의 재활시설입니다.

[정우식/그룹홈 입주자 : "병원에 있으면서 빨리 나오고 싶은 마음뿐이었어요. 자유가 없으니깐. 폐쇄병동이니깐요."]

정부는 이처럼 정신질환자 등을 지역사회에서 돌보기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합니다.

장기간 입원한 환자를 퇴원시켜 지역사회에서 주택을 제공하고 지원인력이 도우면서 자립을 준비시키는 겁니다.

사업이 자리를 잡으려면 무엇보다 정신과 환자에 대한 편견이 완화돼야 합니다.

[최동표/정신질환자 그룹홈 원장 : "'충분히 그 마음을 아는데 다른 데가 서 살아라', '왜 우리 동네냐'라고 해서 집 구하기가 굉장히 어려웠거든요."]

지역사회에 복귀한 정신질환자에겐 적절한 관리가 제공돼야 합니다.

이를 위해선 여러 기관이 환자 정보를 공유할 필요가 있습니다.

[남궁기/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 "환자가 동의해야겠지만 병력이라든지 경제적인 상황 이런 데이터들을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출 수 있도록 법적인 뒷받침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4월까지 노인 대상 4곳과 장애인 2곳, 정신질환자와 노숙인 각각 한 곳 등 8개 지자체가 지역사회 돌봄 서비스 대상으로 선정됩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