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침묵 깬 김보름 “왕따 주행 사실 아니다…괴롭힘 당한 건 나”
입력 2019.01.11 (21:54) 수정 2019.01.11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침묵 깬 김보름 “왕따 주행 사실 아니다…괴롭힘 당한 건 나”
동영상영역 끝
평창올림픽 당시 이른바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였던 스피드 스케이팅 김보름이 그 동안의 침묵을 깨고 심경을 밝혔는데요,

또 다른 진실 공방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김보름 선수는 KBS 취재진을 만나 당시 왕따 주행은 사실이 아니고 오히려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노선영에게 심한 욕설을 듣는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보름/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 "스케이트 타는 도중에도 소리를 지르고 다른 라커로 불러서 욕을 했고 숙소에서도 쉬지 못하게, 시합 전날에는 더 심했어요. 시합 전날에는 한 시간이고 두 시간이고 세워놓고 욕을 했었고..."]

이에 대해 노선영 선수의 반론을 들어보고자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 침묵 깬 김보름 “왕따 주행 사실 아니다…괴롭힘 당한 건 나”
    • 입력 2019.01.11 (21:54)
    • 수정 2019.01.11 (22:16)
    뉴스 9
침묵 깬 김보름 “왕따 주행 사실 아니다…괴롭힘 당한 건 나”
평창올림픽 당시 이른바 '왕따 주행 논란'에 휩싸였던 스피드 스케이팅 김보름이 그 동안의 침묵을 깨고 심경을 밝혔는데요,

또 다른 진실 공방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김보름 선수는 KBS 취재진을 만나 당시 왕따 주행은 사실이 아니고 오히려 2010년부터 지속적으로 노선영에게 심한 욕설을 듣는 등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보름/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 "스케이트 타는 도중에도 소리를 지르고 다른 라커로 불러서 욕을 했고 숙소에서도 쉬지 못하게, 시합 전날에는 더 심했어요. 시합 전날에는 한 시간이고 두 시간이고 세워놓고 욕을 했었고..."]

이에 대해 노선영 선수의 반론을 들어보고자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