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통영 어선 실종자 밤샘 수색작업
입력 2019.01.12 (06:20) 수정 2019.01.12 (08:0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경남 통영 어선 실종자 밤샘 수색작업
동영상영역 끝
경남 통영 욕지도 해상에서 전복된 낚시 어선의 실종자를 찾기 위해 경찰 수색 작업이 밤새 계속됐지만 아직 실종자를 찾지 못했습니다.

경남 통영해양경찰서는 전복된 무적호의 발견 지점을 중심으로 함선 19척과 항공기 3대 등을 동원해 밤샘 수색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또 전복사고 당시 선박 운항 총지휘자인 필리핀인 당직사관 44살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어제 저녁 소환해 1차 조사를 벌였습니다.

또 미얀마인 조타수와 한국인 기관사도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소환 조사했습니다.
  • 경남 통영 어선 실종자 밤샘 수색작업
    • 입력 2019.01.12 (06:20)
    • 수정 2019.01.12 (08:04)
    뉴스광장 1부
경남 통영 어선 실종자 밤샘 수색작업
경남 통영 욕지도 해상에서 전복된 낚시 어선의 실종자를 찾기 위해 경찰 수색 작업이 밤새 계속됐지만 아직 실종자를 찾지 못했습니다.

경남 통영해양경찰서는 전복된 무적호의 발견 지점을 중심으로 함선 19척과 항공기 3대 등을 동원해 밤샘 수색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해경은 또 전복사고 당시 선박 운항 총지휘자인 필리핀인 당직사관 44살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등의 혐의로 입건하고 어제 저녁 소환해 1차 조사를 벌였습니다.

또 미얀마인 조타수와 한국인 기관사도 참고인 신분으로 함께 소환 조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