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권 “철저한 진상규명”…한국당은 김명수 사퇴 촉구
입력 2019.01.12 (06:27) 수정 2019.01.12 (08:0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정치권 “철저한 진상규명”…한국당은 김명수 사퇴 촉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어제 검찰에 소환되자 정치권에서는 철저한 수사와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자유한국당은 오히려 정부가 사법부를 장악하려 하고 있다며 김명수 현 대법원장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치권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수사가 국가적 불행이라면서도, 검찰에서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 사법부를 위해서라도 진실을 밝히고 거기에 맞는 책임져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소환 조사가) 이번 사법 농단 사건의 진실이 제대로 규명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검찰도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야 할 것입니다."]

민주평화당은 양 전 대법원장이 대법원 앞에서 쇼하고 갈 때냐고 비판했고, 정의당은 반성의 기미조차 안 보인다며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한국당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이 검찰에 출석한 같은 시간에, '사법부 독립수호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검찰 수사에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정의의 최후 보루라고 하는 사법부가 오늘의 모습을 보이게 된 것이 과연 전임 대법원장의 사법부만의 잘못이라고 할 것인가,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정부의 사법부 정치화 시나리오에 따라 김명수 대법원장이 검찰을 끌여들여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김 대법원장의 사퇴도 촉구했습니다.

[주호영/자유한국당 의원 : "역사에 사법부 독립을 망가뜨린 대법원장으로 더이상 남지말고 속히 거취를 결정하셔서..."]

한국당은 성명에서 대한민국의 헌법질서가 파괴되고 사법부가 정치화될 위기라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정치권 “철저한 진상규명”…한국당은 김명수 사퇴 촉구
    • 입력 2019.01.12 (06:27)
    • 수정 2019.01.12 (08:04)
    뉴스광장 1부
정치권 “철저한 진상규명”…한국당은 김명수 사퇴 촉구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어제 검찰에 소환되자 정치권에서는 철저한 수사와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자유한국당은 오히려 정부가 사법부를 장악하려 하고 있다며 김명수 현 대법원장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최창봉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치권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수사가 국가적 불행이라면서도, 검찰에서 진실을 밝힐 것을 요구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우리 사법부를 위해서라도 진실을 밝히고 거기에 맞는 책임져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소환 조사가) 이번 사법 농단 사건의 진실이 제대로 규명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검찰도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야 할 것입니다."]

민주평화당은 양 전 대법원장이 대법원 앞에서 쇼하고 갈 때냐고 비판했고, 정의당은 반성의 기미조차 안 보인다며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하지만 한국당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이 검찰에 출석한 같은 시간에, '사법부 독립수호 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검찰 수사에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정의의 최후 보루라고 하는 사법부가 오늘의 모습을 보이게 된 것이 과연 전임 대법원장의 사법부만의 잘못이라고 할 것인가,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정부의 사법부 정치화 시나리오에 따라 김명수 대법원장이 검찰을 끌여들여 이런 사태가 벌어졌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김 대법원장의 사퇴도 촉구했습니다.

[주호영/자유한국당 의원 : "역사에 사법부 독립을 망가뜨린 대법원장으로 더이상 남지말고 속히 거취를 결정하셔서..."]

한국당은 성명에서 대한민국의 헌법질서가 파괴되고 사법부가 정치화될 위기라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