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항서 어선 화재로 침몰…2명 사망·1명 실종
입력 2019.01.12 (21:13) 수정 2019.01.14 (11:0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포항서 어선 화재로 침몰…2명 사망·1명 실종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12일) 새벽 경북 포항 구룡포 앞바다에서 6명을 태운 어선에 불이 나 침몰했습니다.

선장 등 3명은 구조됐지만 한 때 실종됐다 추가로 구조된 선원 2명은 끝내 숨졌고 1명은 여전히 실종상태입니다.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난 후 침몰한 어선 주위를 해경 경비함과 헬기가 수색하고 있습니다.

오늘(12일) 새벽 0시쯤, 경북 포항시 구룡포 동쪽 80킬로미터 해상에서 9.77톤 급 통발어선 장성호에서 불이 났습니다.

[한형구/포항해경 경비구조과장 : "선장이 "불이 났다"는 소리를 듣고 일어나 보니 기관실 배전반 쪽에서 불길과 연기가 나서 1차로 소화 시도하였으나 진화가 불가하여..."]

소화기로 불을 끄려던 선장과 선원 5명은 불길이 거세지자 모두 구명 조끼를 입고 바다에 뛰어 들었습니다.

선장 58살 김 모 씨 등 3명은 배에 연결된 줄을 잡고 있다 다시 배에 올라 탔고, 오전 9시 2분쯤 인근 어선에 의해 구조 됐습니다.

하지만 나머지 선원 3명은 실종됐고, 배도 침몰했습니다.

[한형구/포항해경 경비구조과장 : "줄을 이용하여 잡고 있었으나 추위로 인하여 구조자 3명은 다시 어선에 올라갔고 실종자 3명은 힘이 빠진 상태로 줄을 놓쳐..."]

해경은 낮 12시 10분쯤, 사고 지점 4킬로미터 부근 해상에서 52살 황 모씨 등 선원 2명을 추가로 구조했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구조대원 : "(배에서 숨진 상태로 헬기로 이송되신 거예요?) 저희들은 인계받을 때 저 상태, 돌아가신 상태(였습니다)."]

해경은 경비함과 헬기 등 30여 대를 동원해 나머지 실종자 48살 최모씨를 수색하고 있지만 비바람이 강하고 파고가 높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해경은 생존자들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 포항서 어선 화재로 침몰…2명 사망·1명 실종
    • 입력 2019.01.12 (21:13)
    • 수정 2019.01.14 (11:03)
    뉴스 9
포항서 어선 화재로 침몰…2명 사망·1명 실종
[앵커]

오늘(12일) 새벽 경북 포항 구룡포 앞바다에서 6명을 태운 어선에 불이 나 침몰했습니다.

선장 등 3명은 구조됐지만 한 때 실종됐다 추가로 구조된 선원 2명은 끝내 숨졌고 1명은 여전히 실종상태입니다.

김기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이 난 후 침몰한 어선 주위를 해경 경비함과 헬기가 수색하고 있습니다.

오늘(12일) 새벽 0시쯤, 경북 포항시 구룡포 동쪽 80킬로미터 해상에서 9.77톤 급 통발어선 장성호에서 불이 났습니다.

[한형구/포항해경 경비구조과장 : "선장이 "불이 났다"는 소리를 듣고 일어나 보니 기관실 배전반 쪽에서 불길과 연기가 나서 1차로 소화 시도하였으나 진화가 불가하여..."]

소화기로 불을 끄려던 선장과 선원 5명은 불길이 거세지자 모두 구명 조끼를 입고 바다에 뛰어 들었습니다.

선장 58살 김 모 씨 등 3명은 배에 연결된 줄을 잡고 있다 다시 배에 올라 탔고, 오전 9시 2분쯤 인근 어선에 의해 구조 됐습니다.

하지만 나머지 선원 3명은 실종됐고, 배도 침몰했습니다.

[한형구/포항해경 경비구조과장 : "줄을 이용하여 잡고 있었으나 추위로 인하여 구조자 3명은 다시 어선에 올라갔고 실종자 3명은 힘이 빠진 상태로 줄을 놓쳐..."]

해경은 낮 12시 10분쯤, 사고 지점 4킬로미터 부근 해상에서 52살 황 모씨 등 선원 2명을 추가로 구조했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구조대원 : "(배에서 숨진 상태로 헬기로 이송되신 거예요?) 저희들은 인계받을 때 저 상태, 돌아가신 상태(였습니다)."]

해경은 경비함과 헬기 등 30여 대를 동원해 나머지 실종자 48살 최모씨를 수색하고 있지만 비바람이 강하고 파고가 높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해경은 생존자들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기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