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DI “내수 부진·수출 위축으로 경기 둔화 추세 지속”
입력 2019.01.13 (12:03) 수정 2019.01.13 (13:44) 경제
KDI “내수 부진·수출 위축으로 경기 둔화 추세 지속”
최근 우리 경제 경기 둔화 추세가 지속되는 모습이라는 국책 연구 기관의 진단이 나왔습니다.

한국개발연구원, KDI는 'KDI 경제동향 1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내수 부진이 이어지고, 수출도 위축되는 등 경기 둔화 추세가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밝혔습니다.

우선, KDI는 소매판매액의 증가 폭이 축소되고, 투자 감소 폭은 확대해 내수가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나타낸다고 진단했습니다.

11월 소매판매액은 1년 전보다 1% 증가했지만, 9~10월 평균인 2.8%보다 낮은 수준으로 증가하는 데 그쳐 민간 소비의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고 KDI는 설명했습니다.

투자도 설비투자와 건설 투자 모두 큰 폭으로 감소한 가운데, 관련 선행 지수도 부진한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봤습니다. 11월 설비투자지수는 기계류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1년 전보다 10% 감소해 전월의 일시적 상승에서 하락으로 전환됐습니다. 설비투자 관련 선행지표인 11월 국내기계수주도 21% 감소하는 등 앞으로 설비투자의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고 KDI는 분석했습니다.

건설투자도 건설실적을 금액으로 표시한 11월 건설기성이 1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달, 수출도 금액 기준으로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 주요 품목을 중심으로 1.2% 감소로 전환하면서 KDI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등 수출 여건도 점차 악화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KDI “내수 부진·수출 위축으로 경기 둔화 추세 지속”
    • 입력 2019.01.13 (12:03)
    • 수정 2019.01.13 (13:44)
    경제
KDI “내수 부진·수출 위축으로 경기 둔화 추세 지속”
최근 우리 경제 경기 둔화 추세가 지속되는 모습이라는 국책 연구 기관의 진단이 나왔습니다.

한국개발연구원, KDI는 'KDI 경제동향 1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내수 부진이 이어지고, 수출도 위축되는 등 경기 둔화 추세가 지속되는 모습"이라고 밝혔습니다.

우선, KDI는 소매판매액의 증가 폭이 축소되고, 투자 감소 폭은 확대해 내수가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나타낸다고 진단했습니다.

11월 소매판매액은 1년 전보다 1% 증가했지만, 9~10월 평균인 2.8%보다 낮은 수준으로 증가하는 데 그쳐 민간 소비의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고 KDI는 설명했습니다.

투자도 설비투자와 건설 투자 모두 큰 폭으로 감소한 가운데, 관련 선행 지수도 부진한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고 봤습니다. 11월 설비투자지수는 기계류가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1년 전보다 10% 감소해 전월의 일시적 상승에서 하락으로 전환됐습니다. 설비투자 관련 선행지표인 11월 국내기계수주도 21% 감소하는 등 앞으로 설비투자의 부진이 지속될 것이라고 KDI는 분석했습니다.

건설투자도 건설실적을 금액으로 표시한 11월 건설기성이 1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달, 수출도 금액 기준으로 반도체와 석유화학 등 주요 품목을 중심으로 1.2% 감소로 전환하면서 KDI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등 수출 여건도 점차 악화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