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승태 곧 재소환…구속영장 청구 여부 주중 결정
입력 2019.01.13 (21:07) 수정 2019.01.13 (22:06)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양승태 곧 재소환…구속영장 청구 여부 주중 결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당초 오늘(13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재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었는데요,

주초로 미뤄졌습니다.

양 전 원장은 어제(12일) 검찰을 찾아 장시간 자신의 조서를 열람을 했다고 합니다.

최고의 법리 전문가다운 행보라고 해야할까요?

검찰은 이르면 다음주중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김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금요일 검찰에 소환돼 14시간 30분 만에 귀가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어제(12일) 오후 검찰을 찾아 10시간 넘게 전날 끝내지 못했던 조서 열람을 마무리했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첫 조사 때도 3시간 남짓 조서를 살폈습니다.

조서 열람 시간이 실제 조사를 받은 시간보다 깁니다.

강제징용 재판개입과 법관 블랙리스트라는 핵심 혐의에 대한 조사였던만큼 각별히 주의를 기울인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꼼꼼함'은 검찰 수사 일정에도 차질을 줬습니다.

당초 오늘(13일) 재조사 예정이었지만 이를 미뤄 내주 초 양 전 대법원장을 다시 부르기로 했습니다.

재조사때에는 헌법재판소의 기밀을 빼돌린 혐의와 공보관실 운영비 편법 운용 혐의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2차 소환으로 모든 조사가 마무리되면 검찰은 곧바로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영장 청구 결정 시기는 다음주 후반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이 모른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

[양승태/전 대법원장/지난 11일 :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기억나는 대로 가감 없이 답변하고..."]

여러차례 조사를 한다고 해도 실익이 크지 않다는 판단에섭니다.

다만 첫조사때처럼 조서 열람에 이틀 이상 걸린다면 영장청구 여부 결정 시점이 다소 늦어질 수 있습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의 진술보다 지금까지 확보한 물증과 관계자 진술을 바탕으로 혐의 입증에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 양승태 곧 재소환…구속영장 청구 여부 주중 결정
    • 입력 2019.01.13 (21:07)
    • 수정 2019.01.13 (22:06)
    뉴스 9
양승태 곧 재소환…구속영장 청구 여부 주중 결정
[앵커]

검찰이 당초 오늘(13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재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었는데요,

주초로 미뤄졌습니다.

양 전 원장은 어제(12일) 검찰을 찾아 장시간 자신의 조서를 열람을 했다고 합니다.

최고의 법리 전문가다운 행보라고 해야할까요?

검찰은 이르면 다음주중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김민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금요일 검찰에 소환돼 14시간 30분 만에 귀가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

어제(12일) 오후 검찰을 찾아 10시간 넘게 전날 끝내지 못했던 조서 열람을 마무리했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11일 첫 조사 때도 3시간 남짓 조서를 살폈습니다.

조서 열람 시간이 실제 조사를 받은 시간보다 깁니다.

강제징용 재판개입과 법관 블랙리스트라는 핵심 혐의에 대한 조사였던만큼 각별히 주의를 기울인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꼼꼼함'은 검찰 수사 일정에도 차질을 줬습니다.

당초 오늘(13일) 재조사 예정이었지만 이를 미뤄 내주 초 양 전 대법원장을 다시 부르기로 했습니다.

재조사때에는 헌법재판소의 기밀을 빼돌린 혐의와 공보관실 운영비 편법 운용 혐의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2차 소환으로 모든 조사가 마무리되면 검찰은 곧바로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영장 청구 결정 시기는 다음주 후반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이 모른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

[양승태/전 대법원장/지난 11일 :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기억나는 대로 가감 없이 답변하고..."]

여러차례 조사를 한다고 해도 실익이 크지 않다는 판단에섭니다.

다만 첫조사때처럼 조서 열람에 이틀 이상 걸린다면 영장청구 여부 결정 시점이 다소 늦어질 수 있습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의 진술보다 지금까지 확보한 물증과 관계자 진술을 바탕으로 혐의 입증에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