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의장-여야 3당 원내대표 정례회동, ‘1월 임시국회’ 소집 논의
입력 2019.01.14 (01:10) 정치
오늘 의장-여야 3당 원내대표 정례회동, ‘1월 임시국회’ 소집 논의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오늘(14일) 오전 정례회동을 갖고, 1월 임시국회 소집 등 현안을 논의합니다.

국회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문 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오늘 정례회동에서 1월 임시국회 소집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여야 원내대표가 지난달 합의한 12월 임시국회 회기는 내일(15일)까지입니다.

현재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선거제 개혁을 논의하기 위해 1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에 서명을 마쳤습니다.

한국당은 '김태우·신재민 특검법' 처리와 관련 폭로를 규명하기 위한 상임위원회 개최를 위해 1월 임시국회 소집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공식 소집 요구는 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가 자동으로 열리는 만큼 1월 임시국회를 추가로 열 필요는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늘 의장-여야 3당 원내대표 정례회동, ‘1월 임시국회’ 소집 논의
    • 입력 2019.01.14 (01:10)
    정치
오늘 의장-여야 3당 원내대표 정례회동, ‘1월 임시국회’ 소집 논의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오늘(14일) 오전 정례회동을 갖고, 1월 임시국회 소집 등 현안을 논의합니다.

국회 관계자는 KBS와의 통화에서 "문 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오늘 정례회동에서 1월 임시국회 소집 문제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여야 원내대표가 지난달 합의한 12월 임시국회 회기는 내일(15일)까지입니다.

현재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는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선거제 개혁을 논의하기 위해 1월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에 서명을 마쳤습니다.

한국당은 '김태우·신재민 특검법' 처리와 관련 폭로를 규명하기 위한 상임위원회 개최를 위해 1월 임시국회 소집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공식 소집 요구는 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가 자동으로 열리는 만큼 1월 임시국회를 추가로 열 필요는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