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탱크도 만든다던 청계천, 개발 열풍에 역사 속으로…
입력 2019.01.14 (06:46) 수정 2019.01.14 (07:5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탱크도 만든다던 청계천, 개발 열풍에 역사 속으로…
동영상영역 끝
[앵커]

60년 역사를 자랑하는 '청계천 공구거리'가 본격적인 재개발에 들어갔습니다.

한때는 이곳에서 미사일과 탱크를 만들 수 있다는 말까지 돌만큼 호황을 누렸는데요.

이제 갈 곳을 잃은 상인들은 근대화를 이끈 이 거리를 지켜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최유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손글씨 간판들이 쭉 늘어선 이곳, 청계천 공구거립니다.

볼트와 너트, 솔을 파는 가게부터 종합 상사까지.

없는 게 없습니다.

'기름밥' 52년, 고정민 씨는 이곳에서 34년을 보냈습니다.

["여기다가 이제 가공을 해야 된다고."]

일하다 필요한 게 있으면 훌쩍 가게를 나섭니다.

["저 12mm 볼트 좀 사러 왔습니다. (예, 어서 오세요 선생님.) 안녕하세요. (예, 안녕하세요.)"]

몇 번만 오가도 재료부터 색칠까지 해결되는 기특한 거립니다.

["바쁘게 다니시는구려~ (네~)"]

이웃 몇이 모이면 탱크도 만든다는 우스갯 말이 괜히 나온 게 아닙니다.

[고정민/범진유압기계 사장 : "볼트도 사서 하고 베어링도 여기 근방에 다 있으니까 뭐든지 제작을 할 수 있는 여건이 됩니다."]

아버지 가게를 넘겨받아 33년째 가업을 잇고 있는 홍성철 씨, 30대에 찍은 사진, 이젠 추억이 됐습니다.

[홍성철/평안상사 사장 : "이게 88년도니까 제가 입사한 다음 해, 제가 31살이었을 때 찍은 사진인 것 같아요. 저도 처음엔 보고서 누구지 그랬었는데..."]

하지만 여기까집니다.

재개발 사업으로 석 달 전부터 철거가 시작됐는데 벌써 400여 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이사를 가려해도 갈 곳이 마땅치 않습니다.

[이금상/신화사 사장 : "창신동에, 점포는 못 얻고 권리금 달라 그러고 비싸니까 못 얻고. 창고 얻어 가지고 창고로 지금 들어가고 있습니다."]

이 자리엔 주상복합 아파트가 들어섭니다.

1960년대부터 우리나라 제조업을 이끌어온 청계천 공구거리, 상인들은 역사와 추억이 깃든 이곳을 '제조산업 문화 특구'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 탱크도 만든다던 청계천, 개발 열풍에 역사 속으로…
    • 입력 2019.01.14 (06:46)
    • 수정 2019.01.14 (07:55)
    뉴스광장 1부
탱크도 만든다던 청계천, 개발 열풍에 역사 속으로…
[앵커]

60년 역사를 자랑하는 '청계천 공구거리'가 본격적인 재개발에 들어갔습니다.

한때는 이곳에서 미사일과 탱크를 만들 수 있다는 말까지 돌만큼 호황을 누렸는데요.

이제 갈 곳을 잃은 상인들은 근대화를 이끈 이 거리를 지켜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최유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손글씨 간판들이 쭉 늘어선 이곳, 청계천 공구거립니다.

볼트와 너트, 솔을 파는 가게부터 종합 상사까지.

없는 게 없습니다.

'기름밥' 52년, 고정민 씨는 이곳에서 34년을 보냈습니다.

["여기다가 이제 가공을 해야 된다고."]

일하다 필요한 게 있으면 훌쩍 가게를 나섭니다.

["저 12mm 볼트 좀 사러 왔습니다. (예, 어서 오세요 선생님.) 안녕하세요. (예, 안녕하세요.)"]

몇 번만 오가도 재료부터 색칠까지 해결되는 기특한 거립니다.

["바쁘게 다니시는구려~ (네~)"]

이웃 몇이 모이면 탱크도 만든다는 우스갯 말이 괜히 나온 게 아닙니다.

[고정민/범진유압기계 사장 : "볼트도 사서 하고 베어링도 여기 근방에 다 있으니까 뭐든지 제작을 할 수 있는 여건이 됩니다."]

아버지 가게를 넘겨받아 33년째 가업을 잇고 있는 홍성철 씨, 30대에 찍은 사진, 이젠 추억이 됐습니다.

[홍성철/평안상사 사장 : "이게 88년도니까 제가 입사한 다음 해, 제가 31살이었을 때 찍은 사진인 것 같아요. 저도 처음엔 보고서 누구지 그랬었는데..."]

하지만 여기까집니다.

재개발 사업으로 석 달 전부터 철거가 시작됐는데 벌써 400여 곳이 문을 닫았습니다.

이사를 가려해도 갈 곳이 마땅치 않습니다.

[이금상/신화사 사장 : "창신동에, 점포는 못 얻고 권리금 달라 그러고 비싸니까 못 얻고. 창고 얻어 가지고 창고로 지금 들어가고 있습니다."]

이 자리엔 주상복합 아파트가 들어섭니다.

1960년대부터 우리나라 제조업을 이끌어온 청계천 공구거리, 상인들은 역사와 추억이 깃든 이곳을 '제조산업 문화 특구'로 지정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