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시 한국에선 창업 안해”…스타트업의 눈물
입력 2019.01.14 (07:17) 수정 2019.01.14 (07:23)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다시 한국에선 창업 안해”…스타트업의 눈물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구글과 아마존 같은 세계적 대기업들도 처음엔 소규모 창업으로 사업을 시작했죠.

혁신형 기술과 아이디어로 성공한 대표적 스타트업 기업들인데, 창업을 장려하는 정책과 신산업에 맞는 유연한 제도 개선도 큰 도움이 됐습니다.

그럼 우리 스타트업의 현실은 어떨까요?

차정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운전대를 잡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차로를 바꾸고, 돌발 상황에도 신속하게 대응합니다.

서울대 연구팀 스타트업이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든 자율주행차 스누버입니다.

지난해엔 국내 최초로 도심 자율주행에도 성공했습니다.

[이수목/서울대 스누버 연구팀 : "사람을 탑승시킬 수 있는 레벨의 자율주행. 이건 세계로 봐도 탑 5에서 탑 10안에 들지 않을까..."]

그런데 이 스타트업은 사업 초기부터 큰 어려움에 부딪혔습니다.

열악한 사업 환경 때문입니다.

기존 자동차에만 맞춰진 법규 때문에 시험 주행조차 쉽지 않았습니다.

관련 보험 상품도 없어 시험 주행 중 사고에도 제대로 대비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지난해 연방정부 차원의 자율주행법이 있는 미국으로 본사를 옮겼습니다.

[서승우/서울대 스누버 연구팀 교수 : "공유차량이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고 자율주행차도 앞으로 서비스나 실제로 상용화 하는 데 있어서 난제들이 많겠다..."]

국제 기준에 못 미치는 경직된 규제도 문제로 지적됩니다.

현행법 체계선 글로벌 스타트업 100곳 중 70여곳은 우리나라에 진출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뒤늦게 정부도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를 때까지 규제를 면제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지만 업계는 걱정이 많습니다.

[최성욱/핀테크업체 대표 : "스타트업들이 가기 위해서는 속도가 제일 중요한데 샌드박스 법이 도입된다 하더라도 관련 절차들이 너무 복잡하다라고 한다면 사실 유명무실해지는..."]

녹록지 않은 현실 속에 혁신 기업들의 창업 의지마저 꺾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 “다시 한국에선 창업 안해”…스타트업의 눈물
    • 입력 2019.01.14 (07:17)
    • 수정 2019.01.14 (07:23)
    뉴스광장
“다시 한국에선 창업 안해”…스타트업의 눈물
[앵커]

구글과 아마존 같은 세계적 대기업들도 처음엔 소규모 창업으로 사업을 시작했죠.

혁신형 기술과 아이디어로 성공한 대표적 스타트업 기업들인데, 창업을 장려하는 정책과 신산업에 맞는 유연한 제도 개선도 큰 도움이 됐습니다.

그럼 우리 스타트업의 현실은 어떨까요?

차정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운전대를 잡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차로를 바꾸고, 돌발 상황에도 신속하게 대응합니다.

서울대 연구팀 스타트업이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든 자율주행차 스누버입니다.

지난해엔 국내 최초로 도심 자율주행에도 성공했습니다.

[이수목/서울대 스누버 연구팀 : "사람을 탑승시킬 수 있는 레벨의 자율주행. 이건 세계로 봐도 탑 5에서 탑 10안에 들지 않을까..."]

그런데 이 스타트업은 사업 초기부터 큰 어려움에 부딪혔습니다.

열악한 사업 환경 때문입니다.

기존 자동차에만 맞춰진 법규 때문에 시험 주행조차 쉽지 않았습니다.

관련 보험 상품도 없어 시험 주행 중 사고에도 제대로 대비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지난해 연방정부 차원의 자율주행법이 있는 미국으로 본사를 옮겼습니다.

[서승우/서울대 스누버 연구팀 교수 : "공유차량이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고 자율주행차도 앞으로 서비스나 실제로 상용화 하는 데 있어서 난제들이 많겠다..."]

국제 기준에 못 미치는 경직된 규제도 문제로 지적됩니다.

현행법 체계선 글로벌 스타트업 100곳 중 70여곳은 우리나라에 진출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뒤늦게 정부도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를 때까지 규제를 면제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지만 업계는 걱정이 많습니다.

[최성욱/핀테크업체 대표 : "스타트업들이 가기 위해서는 속도가 제일 중요한데 샌드박스 법이 도입된다 하더라도 관련 절차들이 너무 복잡하다라고 한다면 사실 유명무실해지는..."]

녹록지 않은 현실 속에 혁신 기업들의 창업 의지마저 꺾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