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2019 유럽 문화 수도에 ‘불가리아 플로 브 디프’ 선정
입력 2019.01.14 (07:31) 수정 2019.01.14 (13:02)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2019 유럽 문화 수도에 ‘불가리아 플로 브 디프’ 선정
동영상영역 끝
불가리아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플로 브 디프가 2019년 유럽 문화 수도로 공식 선정됐습니다.

지난 12일, 플로 브 디프 중앙광장에서는 5만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의 모든 컬러"라는 주제로 문화 수도 선정을 기념하는 개막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탈리아 마테라 (Matera)와 함께 2019년 유럽 문화 수도가 된 플로 브 디프는 다문화주의로 유명한 곳입니다.

34만 명에 이르는 이곳 시민들의 상당 수가 터키와 그리스 등 다문화 국가 출신이며 플로 브 디프의 고유 문화를 형성하는데 큰 영향을 줬습니다.
  • [지금 세계는] 2019 유럽 문화 수도에 ‘불가리아 플로 브 디프’ 선정
    • 입력 2019.01.14 (07:31)
    • 수정 2019.01.14 (13:02)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2019 유럽 문화 수도에 ‘불가리아 플로 브 디프’ 선정
불가리아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 플로 브 디프가 2019년 유럽 문화 수도로 공식 선정됐습니다.

지난 12일, 플로 브 디프 중앙광장에서는 5만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의 모든 컬러"라는 주제로 문화 수도 선정을 기념하는 개막 행사가 열렸습니다.

이탈리아 마테라 (Matera)와 함께 2019년 유럽 문화 수도가 된 플로 브 디프는 다문화주의로 유명한 곳입니다.

34만 명에 이르는 이곳 시민들의 상당 수가 터키와 그리스 등 다문화 국가 출신이며 플로 브 디프의 고유 문화를 형성하는데 큰 영향을 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