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의원은 보수 1/3이 ‘비과세’…5년간 170억 ‘특혜’
입력 2019.01.14 (07:32) 수정 2019.01.14 (07:38)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국회의원은 보수 1/3이 ‘비과세’…5년간 170억 ‘특혜’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회의원들이 보수의 3분의 1에 대해 비과세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일반인들은 상상할 수 없는 파격적인 특혜인데 현행법상 근거조차 없어서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한 국회의원의 보수 지급 명세서입니다.

월 천90만 원을 받았는데, 소득세 83만 원을 냈습니다.

이와 거의 비슷한 월급을 받은 직장인 A씨가 낸 소득세는 138만 원.

국회의원보다 소득세를 월 55만 원이나 더 낸 셈입니다.

국회의원의 소득세가 이렇게 적은 이유는 뭘까.

전체 보수의 1/3 가량인 4천 7백여만 원에 대해 세금이 붙지 않기 때문입니다.

법을 만들고 회의에 참석하는 대가로 받는 입법 활동비와 특별활동비가 비과세 대상입니다.

문제는 현행법상 규정이 없는데도 국세청이 관례적으로 비과세 혜택을 주고 있다는 겁니다.

[이상민/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 : "이렇게 (소득세법상) 비과세로 열거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비과세 혜택을 받고 있는 것은 국회의원 같은 특권계층 말고는 사실상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일반 직장인들은 실비로 인정받는 월 20만 원 안팎의 비용에 대해서만 비과세를 적용받습니다.

지난 2016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근로소득자 급여 총액 600조 원 가운데 비과세 소득은 4조 원, 단 0.6%에 불과했습니다.

지난 2016년 국회의장 산하 '특권 내려놓기 추진위원회'도 국민과의 과세 형평성 문제가 있다며 국회의원의 비과세 혜택을 대폭 줄일 것을 권고했지만 아직까지 바뀐 건 없습니다.

[김경율/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소장/회계사 : "(국회의) 피감기관인 국세청에서 적극적인 과세 의지가 없기 때문에 이런 일이 빚어지고 있지 않나 이런 생각을 합니다."]

국회의원들이 지난 5년간 비과세 혜택으로 내지 않은 세금은 약 170억 원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 국회의원은 보수 1/3이 ‘비과세’…5년간 170억 ‘특혜’
    • 입력 2019.01.14 (07:32)
    • 수정 2019.01.14 (07:38)
    뉴스광장
국회의원은 보수 1/3이 ‘비과세’…5년간 170억 ‘특혜’
[앵커]

국회의원들이 보수의 3분의 1에 대해 비과세 혜택을 누리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일반인들은 상상할 수 없는 파격적인 특혜인데 현행법상 근거조차 없어서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한 국회의원의 보수 지급 명세서입니다.

월 천90만 원을 받았는데, 소득세 83만 원을 냈습니다.

이와 거의 비슷한 월급을 받은 직장인 A씨가 낸 소득세는 138만 원.

국회의원보다 소득세를 월 55만 원이나 더 낸 셈입니다.

국회의원의 소득세가 이렇게 적은 이유는 뭘까.

전체 보수의 1/3 가량인 4천 7백여만 원에 대해 세금이 붙지 않기 때문입니다.

법을 만들고 회의에 참석하는 대가로 받는 입법 활동비와 특별활동비가 비과세 대상입니다.

문제는 현행법상 규정이 없는데도 국세청이 관례적으로 비과세 혜택을 주고 있다는 겁니다.

[이상민/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 : "이렇게 (소득세법상) 비과세로 열거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비과세 혜택을 받고 있는 것은 국회의원 같은 특권계층 말고는 사실상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일반 직장인들은 실비로 인정받는 월 20만 원 안팎의 비용에 대해서만 비과세를 적용받습니다.

지난 2016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근로소득자 급여 총액 600조 원 가운데 비과세 소득은 4조 원, 단 0.6%에 불과했습니다.

지난 2016년 국회의장 산하 '특권 내려놓기 추진위원회'도 국민과의 과세 형평성 문제가 있다며 국회의원의 비과세 혜택을 대폭 줄일 것을 권고했지만 아직까지 바뀐 건 없습니다.

[김경율/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소장/회계사 : "(국회의) 피감기관인 국세청에서 적극적인 과세 의지가 없기 때문에 이런 일이 빚어지고 있지 않나 이런 생각을 합니다."]

국회의원들이 지난 5년간 비과세 혜택으로 내지 않은 세금은 약 170억 원으로 추정됩니다.

KBS 뉴스 최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