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점점 사라지는 내륙 습지…더 늦기 전에 보호해야
입력 2019.01.14 (07:34) 수정 2019.01.14 (07:40)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점점 사라지는 내륙 습지…더 늦기 전에 보호해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생태 환경을 가늠하는 자연 지표 중 하나가 바로 습지인데요.

연안뿐 아니라 내륙에도 크고 작은 습지들이 다양한 생물들의 터전이 되고 있지만 무분별한 개발로 갈수록 자취를 감추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섬 전체를 뒤덮은 억새와 버들, 그리고 철새가 어우러져 비경을 이루는 충주 남한강 비내섬.

5년 전만 해도 섬 곳곳에 형성된 천연 습지로 보기 드문 식생을 자랑했습니다.

하지만 탐방객이 많아지고 영화 촬영지 등으로 개방되면서 원래의 모습을 크게 잃었습니다.

다른 습지들도 상황이 비슷합니다.

이곳은 한 때 자연 방죽이 만들어 낸 긴 띠 모양의 독특한 내륙 습지였지만, 산업단지가 들어서면서 이젠 비포장 노면에서 흔적만 겨우 남았습니다.

사유지가 대부분인 소규모 습지는 제 모습을 유지하기 더 힘듭니다.

지난 2012년 처음 발견된 현암습지는 보존가치가 매우 높은 1급 습지 평가를 받았지만, 지금은 흙을 메우고 농지로 개간하면서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환경부가 최근 3년 동안 전국의 습지 실태를 조사한 결과 면적이 줄거나 아예 사라진 내륙 습지는 모두 165곳.

열에 아홉이 논밭이나 택지, 골프장, 산단 등을 조성하면서 훼손됐습니다.

[권헌각/국립환경과학원 국립습지센터 연구사 : "보호지역 이외 습지들의 경우에는 법 테두리 밖에 있다 보니까 개발사업이 있거나 할 때 (환경영향평가 시행에서) 좀 등한시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다양한 생물이 살아가며 생태 균형을 맞추는 내륙 습지.

개발로 더 사라지지 않게 훼손된 총량만큼 채워넣는 '자연자원총량제'를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 점점 사라지는 내륙 습지…더 늦기 전에 보호해야
    • 입력 2019.01.14 (07:34)
    • 수정 2019.01.14 (07:40)
    뉴스광장
점점 사라지는 내륙 습지…더 늦기 전에 보호해야
[앵커]

생태 환경을 가늠하는 자연 지표 중 하나가 바로 습지인데요.

연안뿐 아니라 내륙에도 크고 작은 습지들이 다양한 생물들의 터전이 되고 있지만 무분별한 개발로 갈수록 자취를 감추고 있습니다.

진희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섬 전체를 뒤덮은 억새와 버들, 그리고 철새가 어우러져 비경을 이루는 충주 남한강 비내섬.

5년 전만 해도 섬 곳곳에 형성된 천연 습지로 보기 드문 식생을 자랑했습니다.

하지만 탐방객이 많아지고 영화 촬영지 등으로 개방되면서 원래의 모습을 크게 잃었습니다.

다른 습지들도 상황이 비슷합니다.

이곳은 한 때 자연 방죽이 만들어 낸 긴 띠 모양의 독특한 내륙 습지였지만, 산업단지가 들어서면서 이젠 비포장 노면에서 흔적만 겨우 남았습니다.

사유지가 대부분인 소규모 습지는 제 모습을 유지하기 더 힘듭니다.

지난 2012년 처음 발견된 현암습지는 보존가치가 매우 높은 1급 습지 평가를 받았지만, 지금은 흙을 메우고 농지로 개간하면서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환경부가 최근 3년 동안 전국의 습지 실태를 조사한 결과 면적이 줄거나 아예 사라진 내륙 습지는 모두 165곳.

열에 아홉이 논밭이나 택지, 골프장, 산단 등을 조성하면서 훼손됐습니다.

[권헌각/국립환경과학원 국립습지센터 연구사 : "보호지역 이외 습지들의 경우에는 법 테두리 밖에 있다 보니까 개발사업이 있거나 할 때 (환경영향평가 시행에서) 좀 등한시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다양한 생물이 살아가며 생태 균형을 맞추는 내륙 습지.

개발로 더 사라지지 않게 훼손된 총량만큼 채워넣는 '자연자원총량제'를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진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