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체정보로 비행기 탑승…‘여권 프리’ 시대 올까?
입력 2019.01.14 (07:38) 수정 2019.01.14 (08:02)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인체정보로 비행기 탑승…‘여권 프리’ 시대 올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비행기를 탈 때 번거롭게 신분증을 꺼내 보이지 않아도 손바닥 한 번만 내밀면 탈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현재는 국내선에만 적용 중인데, 조만간 국제선에도 인체 정보를 활용한 비행기 탑승 제도가 시범 도입될 예정입니다.

김나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포공항 국내선 출발장.

신분증을 찾느라 부산한 탑승객들 가운데 손이 가벼운 사람들도 있습니다.

탑승권을 받고, 기계에 손바닥을 대면,

["감사합니다. 안녕히 가십시오."]

10여 초 만에 수속이 끝납니다.

[김은미/서울시 강남구 : "신분증 찾으려고 가방 뒤적뒤적하는 이런 것들도 없으니까 편하고 대기도 많이 안 해서도 편하고요."]

손바닥 정맥은 지문처럼 고유하다는 점을 활용한 생체정보 신분확인 서비스입니다.

지난 1년간 16만 3천여 명이 등록을 마쳤고, 곧 이용횟수 백만 건 돌파를 앞두고 있습니다.

만 14세 이상 국내선 탑승객이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합니다.

처음엔 간단한 등록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개인 정보를 입력하고 사진을 촬영한 뒤 손바닥을 기계에 인식시키면 약 3분 만에 마무리됩니다.

현재는 인천공항을 제외한 전국 14개 공항의 국내선에서 시행 중인데, 조만간 국제선에도 도입이 될 예정입니다.

[정연규/한국공항공사 스마트에어포트팀 : "국내선·국제선 가리지 않고, 신분증이나 여권, 탑승권 필요 없이 출발장 입구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가능하게 될 것입니다."]

인천공항은 눈의 홍채로 신분증을 대신하는 보안 시스템을 현재 직원들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인증이 성공하였습니다."]

국토부는 인천공항을 비롯한 국제선 탑승객들도 출국장에서 여권을 꺼낼 필요가 없도록 생체인식 서비스를 올해 안에 시범 운영하기로 하고 법 개정 여부를 검토 중입니다.

다만 도착 국가에 입국 절차를 밟기 위해선 여권을 반드시 소지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 인체정보로 비행기 탑승…‘여권 프리’ 시대 올까?
    • 입력 2019.01.14 (07:38)
    • 수정 2019.01.14 (08:02)
    뉴스광장
인체정보로 비행기 탑승…‘여권 프리’ 시대 올까?
[앵커]

비행기를 탈 때 번거롭게 신분증을 꺼내 보이지 않아도 손바닥 한 번만 내밀면 탈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현재는 국내선에만 적용 중인데, 조만간 국제선에도 인체 정보를 활용한 비행기 탑승 제도가 시범 도입될 예정입니다.

김나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포공항 국내선 출발장.

신분증을 찾느라 부산한 탑승객들 가운데 손이 가벼운 사람들도 있습니다.

탑승권을 받고, 기계에 손바닥을 대면,

["감사합니다. 안녕히 가십시오."]

10여 초 만에 수속이 끝납니다.

[김은미/서울시 강남구 : "신분증 찾으려고 가방 뒤적뒤적하는 이런 것들도 없으니까 편하고 대기도 많이 안 해서도 편하고요."]

손바닥 정맥은 지문처럼 고유하다는 점을 활용한 생체정보 신분확인 서비스입니다.

지난 1년간 16만 3천여 명이 등록을 마쳤고, 곧 이용횟수 백만 건 돌파를 앞두고 있습니다.

만 14세 이상 국내선 탑승객이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합니다.

처음엔 간단한 등록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개인 정보를 입력하고 사진을 촬영한 뒤 손바닥을 기계에 인식시키면 약 3분 만에 마무리됩니다.

현재는 인천공항을 제외한 전국 14개 공항의 국내선에서 시행 중인데, 조만간 국제선에도 도입이 될 예정입니다.

[정연규/한국공항공사 스마트에어포트팀 : "국내선·국제선 가리지 않고, 신분증이나 여권, 탑승권 필요 없이 출발장 입구부터 항공기 탑승까지 가능하게 될 것입니다."]

인천공항은 눈의 홍채로 신분증을 대신하는 보안 시스템을 현재 직원들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인증이 성공하였습니다."]

국토부는 인천공항을 비롯한 국제선 탑승객들도 출국장에서 여권을 꺼낼 필요가 없도록 생체인식 서비스를 올해 안에 시범 운영하기로 하고 법 개정 여부를 검토 중입니다.

다만 도착 국가에 입국 절차를 밟기 위해선 여권을 반드시 소지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나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