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이번 주부터 차보험료 줄줄이 인상…올해 추가 인상 가능성
입력 2019.01.14 (08:11)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이번 주부터 차보험료 줄줄이 인상…올해 추가 인상 가능성
동영상영역 끝
대형 손해보험사 4곳 가운데 가장 먼저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이 오는 16일 보험료를 올립니다.

인상률은 개인용 자동차보험을 기준으로 현대해상이 3.9%, DB는 3.5%입니다.

KB손해보험도 오는 19일 3.5%, 삼성화재는 이달 말 3% 인상할 계획입니다.

지난해 개인용 자동차보험의 평균 보험료가 64만 원 정도였으니까, 2만 원 정도 오르는 셈입니다.

보험사들은 손해율이 너무 높아져 보험료 인상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받은 보험료 대비 소비자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손해율이라고 하는데, 이게, 지난해 9월, 83.7%까지 높아졌습니다.

지난해 여름, 최악의 폭염으로 자동차 사용이 늘고 그만큼 사고도 늘어 보험금으로 나간 돈이 늘었다는 겁니다.

보험사들은 자동차 정비업체에 줘야 할 적정 정비요금이 오른 것도 반영했다며, 올 하반기 추가 인상 가능성도 시사하고 있습니다.

보험사들은 금융당국과 소비자들의 눈치를 살피느라 인상 폭이 크지 않다는 불만이지만, 소비자단체들은 보험사들이 실적 악화 책임을 자동차 보험 가입자들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 [자막뉴스] 이번 주부터 차보험료 줄줄이 인상…올해 추가 인상 가능성
    • 입력 2019.01.14 (08:11)
    자막뉴스
[자막뉴스] 이번 주부터 차보험료 줄줄이 인상…올해 추가 인상 가능성
대형 손해보험사 4곳 가운데 가장 먼저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이 오는 16일 보험료를 올립니다.

인상률은 개인용 자동차보험을 기준으로 현대해상이 3.9%, DB는 3.5%입니다.

KB손해보험도 오는 19일 3.5%, 삼성화재는 이달 말 3% 인상할 계획입니다.

지난해 개인용 자동차보험의 평균 보험료가 64만 원 정도였으니까, 2만 원 정도 오르는 셈입니다.

보험사들은 손해율이 너무 높아져 보험료 인상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받은 보험료 대비 소비자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손해율이라고 하는데, 이게, 지난해 9월, 83.7%까지 높아졌습니다.

지난해 여름, 최악의 폭염으로 자동차 사용이 늘고 그만큼 사고도 늘어 보험금으로 나간 돈이 늘었다는 겁니다.

보험사들은 자동차 정비업체에 줘야 할 적정 정비요금이 오른 것도 반영했다며, 올 하반기 추가 인상 가능성도 시사하고 있습니다.

보험사들은 금융당국과 소비자들의 눈치를 살피느라 인상 폭이 크지 않다는 불만이지만, 소비자단체들은 보험사들이 실적 악화 책임을 자동차 보험 가입자들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중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