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틀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
입력 2019.01.14 (09:31) 수정 2019.01.14 (09:38)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이틀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농도의 미세먼지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 수도권에는 올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됐는데요.

이 조치는 오늘(14일)도 이어집니다.

보도에 홍화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말인데도 거리가 한산합니다.

간혹 오가는 시민들, 어김없이 마스크를 썼습니다.

[한용규/서울시 동작구 : "미세먼지 때문에 많이 불편하지만 아이들 뮤지컬 보여 주기 위해서 단단히 준비하고 나왔습니다."]

도심 스케이트장은 문을 닫았고, 도로 위엔 청소차가 쉴새없이 움직이며 먼지를 빨아들입니다.

어제(13일) 수도권에 올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됐습니다.

이틀 연속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50㎍/㎥을 넘어서면서 발령된 조치입니다.

["자동차 공회전 하시면 안 됩니다. 공회전 시동을 꺼 주시고요."]

버스 주차장에선 배출가스와 공회전 단속이 강화됐습니다.

오늘(14일)도 미세먼지 나쁨이 예보됨에 따라 비상저감조치가 연이틀 시행됩니다.

[권민/서울시 대기정책과장 : "서울시 공공청사 주차장들이 전면 폐쇄가 되고요. 2005년 이전 경유차들에 대해서는 운행이 전면 금지가 됩니다."]

중국에서 또 다시 오염물질이 유입되며 대기질은 더 악화될 전망입니다.

지난해 서울 기준, 초미세먼지가 '나쁨' 이상인 날은 61일, 1년 중 2달은 극심한 미세먼지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다음 달 15일부터 '미세먼지 특별법'을 시행하고 비상저감조치 대상을 민간 부문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 법이 시행되면 금속, 시멘트 제조업 등 140여 개 사업장에 대해 미세먼지 배출량이 제한됩니다.

또, 서울에 한해 실시된 노후 경유차의 운행 제한도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 적용됩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이틀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
    • 입력 2019.01.14 (09:31)
    • 수정 2019.01.14 (09:38)
    930뉴스
이틀째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
[앵커]

고농도의 미세먼지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 수도권에는 올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됐는데요.

이 조치는 오늘(14일)도 이어집니다.

보도에 홍화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주말인데도 거리가 한산합니다.

간혹 오가는 시민들, 어김없이 마스크를 썼습니다.

[한용규/서울시 동작구 : "미세먼지 때문에 많이 불편하지만 아이들 뮤지컬 보여 주기 위해서 단단히 준비하고 나왔습니다."]

도심 스케이트장은 문을 닫았고, 도로 위엔 청소차가 쉴새없이 움직이며 먼지를 빨아들입니다.

어제(13일) 수도권에 올해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됐습니다.

이틀 연속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50㎍/㎥을 넘어서면서 발령된 조치입니다.

["자동차 공회전 하시면 안 됩니다. 공회전 시동을 꺼 주시고요."]

버스 주차장에선 배출가스와 공회전 단속이 강화됐습니다.

오늘(14일)도 미세먼지 나쁨이 예보됨에 따라 비상저감조치가 연이틀 시행됩니다.

[권민/서울시 대기정책과장 : "서울시 공공청사 주차장들이 전면 폐쇄가 되고요. 2005년 이전 경유차들에 대해서는 운행이 전면 금지가 됩니다."]

중국에서 또 다시 오염물질이 유입되며 대기질은 더 악화될 전망입니다.

지난해 서울 기준, 초미세먼지가 '나쁨' 이상인 날은 61일, 1년 중 2달은 극심한 미세먼지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다음 달 15일부터 '미세먼지 특별법'을 시행하고 비상저감조치 대상을 민간 부문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 법이 시행되면 금속, 시멘트 제조업 등 140여 개 사업장에 대해 미세먼지 배출량이 제한됩니다.

또, 서울에 한해 실시된 노후 경유차의 운행 제한도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 적용됩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