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금융지주 오늘 공식 출범…“비은행 M&A로 경쟁력 강화하겠다”
입력 2019.01.14 (10:01) 수정 2019.01.14 (16:44) 경제
우리금융지주 오늘 공식 출범…“비은행 M&A로 경쟁력 강화하겠다”
우리금융지주가 은행 체제에서 지주 체제로 공식 전환했습니다.

우리금융지주는 오늘(14일) 오전 10시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출범식을 열었습니다. 출범식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역대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 4백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우리금융이 우리나라 금융산업 발전에 촉매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우리금융 지분 18%도 빨리 매각해 완전한 민영화를 위해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축사했습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출범식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비은행 부문에서 적극적으로 인수·합병(M&A)을 추진해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 회장은 "비은행 M&A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충해 수익원을 다양화하고, 계열사간 시너지를 높이겠다"며, 자산운용사와 부동산신탁사, 저축은행 등 규모가 작은 기업 먼저 M&A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금융지주는 지주 체제였던 2014년, 정부가 공적자금 회수를 위해 민영화를 추진하면서 은행체제로 바뀌었습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에서 지주사 전환 인가를 받고 지주회사 재출범을 추진했습니다.

이에 따라 KB와 신한, 우리, 하나, 농협까지 국내 자산순위 5대 시중은행 모두 금융지주회사 체제로 전환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우리금융지주 오늘 공식 출범…“비은행 M&A로 경쟁력 강화하겠다”
    • 입력 2019.01.14 (10:01)
    • 수정 2019.01.14 (16:44)
    경제
우리금융지주 오늘 공식 출범…“비은행 M&A로 경쟁력 강화하겠다”
우리금융지주가 은행 체제에서 지주 체제로 공식 전환했습니다.

우리금융지주는 오늘(14일) 오전 10시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출범식을 열었습니다. 출범식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역대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 4백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우리금융이 우리나라 금융산업 발전에 촉매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우리금융 지분 18%도 빨리 매각해 완전한 민영화를 위해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축사했습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출범식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비은행 부문에서 적극적으로 인수·합병(M&A)을 추진해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손 회장은 "비은행 M&A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충해 수익원을 다양화하고, 계열사간 시너지를 높이겠다"며, 자산운용사와 부동산신탁사, 저축은행 등 규모가 작은 기업 먼저 M&A를 추진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우리금융지주는 지주 체제였던 2014년, 정부가 공적자금 회수를 위해 민영화를 추진하면서 은행체제로 바뀌었습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에서 지주사 전환 인가를 받고 지주회사 재출범을 추진했습니다.

이에 따라 KB와 신한, 우리, 하나, 농협까지 국내 자산순위 5대 시중은행 모두 금융지주회사 체제로 전환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