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간건축물 에너지 성능개선 이자지원 내일부터 신청
입력 2019.01.14 (11:02) 수정 2019.01.14 (11:04) 경제
민간건축물 에너지 성능개선 이자지원 내일부터 신청
국토교통부는 '2019년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 신청을 내일(15일)부터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은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개선을 위해 건축주가 공사비를 대출받고, 에너지 성능개선 비율(20% 이상) 또는 창호 에너지소비 효율등급(3등급 이상)에 따라 최대 3%의 이자를 5년 동안 지원해주는 사업입니다.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소액·간편 결제 서비스를 도입해 국민 편의를 대폭 확대하고, 최소 대출금액을 기존 은행대출 300만 원에서 카드사 대출 5만 원 기준으로 대폭 낮춰 신용카드 연계 이자지원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에너지 성능개선 효과는 크지만 비용부담이 큰 창호교체, 단열보완 등의 복합시공 활성화를 위해 비주거 건축물에 대해 '거치기간 2년' 기준을 신규로 도입하는 등 지원을 보다 확대할 방침입니다.

이자지원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 홈페이지(www.greenremodeling.or.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건축주는 창조센터에서 관리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자를 선택해 사업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이자지원 대상은 건축물 현황, 사업계획, 에너지 성능개선 비율 등에 대해 서면심사를 통해 선정하며, 올해도 이자지원 예산이 소진될 경우 사업대상 선정을 종료합니다.
  • 민간건축물 에너지 성능개선 이자지원 내일부터 신청
    • 입력 2019.01.14 (11:02)
    • 수정 2019.01.14 (11:04)
    경제
민간건축물 에너지 성능개선 이자지원 내일부터 신청
국토교통부는 '2019년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 신청을 내일(15일)부터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은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개선을 위해 건축주가 공사비를 대출받고, 에너지 성능개선 비율(20% 이상) 또는 창호 에너지소비 효율등급(3등급 이상)에 따라 최대 3%의 이자를 5년 동안 지원해주는 사업입니다.

국토부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소액·간편 결제 서비스를 도입해 국민 편의를 대폭 확대하고, 최소 대출금액을 기존 은행대출 300만 원에서 카드사 대출 5만 원 기준으로 대폭 낮춰 신용카드 연계 이자지원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에너지 성능개선 효과는 크지만 비용부담이 큰 창호교체, 단열보완 등의 복합시공 활성화를 위해 비주거 건축물에 대해 '거치기간 2년' 기준을 신규로 도입하는 등 지원을 보다 확대할 방침입니다.

이자지원 사업은 한국토지주택공사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 홈페이지(www.greenremodeling.or.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건축주는 창조센터에서 관리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자를 선택해 사업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이자지원 대상은 건축물 현황, 사업계획, 에너지 성능개선 비율 등에 대해 서면심사를 통해 선정하며, 올해도 이자지원 예산이 소진될 경우 사업대상 선정을 종료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