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수부, 올해 중소선사 유동성 지원에 2천억 원 투자·보증
입력 2019.01.14 (11:13) 수정 2019.01.14 (11:19) 경제
해수부, 올해 중소선사 유동성 지원에 2천억 원 투자·보증
정부가 올해 중소선사 경영안정을 위해 2천억 원 규모의 유동성을 지원합니다.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최근 실시한 '선박 S&LB 프로그램' 수요 조사 결과 11개 선사가 총 18척의 선박 용선 수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이는 3천415억 원 규모입니다.

'세일 앤드 리스백'(Sale and Lease Back) 프로그램은 선사의 선박을 인수한 뒤 선사에 재용선 해 유동성을 지원하는 제도로,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선사의 경영안정을 지원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정부는 다음달까지 S&LB 신청서 검토를 거쳐 최종 지원 대상을 선정하고, 상세 계약 조건을 협의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유동성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해수부는 작년 처음 S&LB를 비롯한 선박 확보 지원 등 중소선사 경영안정 지원 사업을 통해 총 13개 선사에 선박 18척 확보 등 2천100억 원 규모의 투자·보증 등 지원을 완료했습니다.

해수부 관계자는 "작년 1차례 진행했던 사업을 올해 3차례 추진할 계획이며 전체 중소선사 지원 규모도 지난해 수준을 넘길 것으로 예상한다"며 "어려움을 겪는 중소선사들에 대한 상시 지원 체계를 갖출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해수부, 올해 중소선사 유동성 지원에 2천억 원 투자·보증
    • 입력 2019.01.14 (11:13)
    • 수정 2019.01.14 (11:19)
    경제
해수부, 올해 중소선사 유동성 지원에 2천억 원 투자·보증
정부가 올해 중소선사 경영안정을 위해 2천억 원 규모의 유동성을 지원합니다.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진흥공사는 최근 실시한 '선박 S&LB 프로그램' 수요 조사 결과 11개 선사가 총 18척의 선박 용선 수요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이는 3천415억 원 규모입니다.

'세일 앤드 리스백'(Sale and Lease Back) 프로그램은 선사의 선박을 인수한 뒤 선사에 재용선 해 유동성을 지원하는 제도로, 일시적인 유동성 위기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선사의 경영안정을 지원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정부는 다음달까지 S&LB 신청서 검토를 거쳐 최종 지원 대상을 선정하고, 상세 계약 조건을 협의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유동성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해수부는 작년 처음 S&LB를 비롯한 선박 확보 지원 등 중소선사 경영안정 지원 사업을 통해 총 13개 선사에 선박 18척 확보 등 2천100억 원 규모의 투자·보증 등 지원을 완료했습니다.

해수부 관계자는 "작년 1차례 진행했던 사업을 올해 3차례 추진할 계획이며 전체 중소선사 지원 규모도 지난해 수준을 넘길 것으로 예상한다"며 "어려움을 겪는 중소선사들에 대한 상시 지원 체계를 갖출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