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이드폭행’ 예천군의원 주중 송치…주민 반발 계속
입력 2019.01.14 (11:13) 수정 2019.01.14 (11:16) 사회
‘가이드폭행’ 예천군의원 주중 송치…주민 반발 계속
해외연수 가이드 폭행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박종철 예천군의원에 상해 혐의를 적용해 이번 주중에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경북 예천경찰서는 박 의원이 11일 소환 조사에서 폭행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폭행 동기에 대한 진술이 엇갈려 조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가이드는 '이유 없이 맞았다'고 진술했지만, 박 의원은 '초선 의원을 비난하는 이야기를 듣고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또 연수 외의 목적으로 사용된 연수 경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습니다.

예천군 감천면 이장 협의회 20여 명은 오늘 군의원 전원 사퇴를 촉구하는 서한을 군의회 의장실에 전달했습니다. 또 내일과 17일에는 경북도청 신도시와 예천군 예천읍에서 주민 집회가 이어집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이드폭행’ 예천군의원 주중 송치…주민 반발 계속
    • 입력 2019.01.14 (11:13)
    • 수정 2019.01.14 (11:16)
    사회
‘가이드폭행’ 예천군의원 주중 송치…주민 반발 계속
해외연수 가이드 폭행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박종철 예천군의원에 상해 혐의를 적용해 이번 주중에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경북 예천경찰서는 박 의원이 11일 소환 조사에서 폭행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폭행 동기에 대한 진술이 엇갈려 조사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가이드는 '이유 없이 맞았다'고 진술했지만, 박 의원은 '초선 의원을 비난하는 이야기를 듣고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또 연수 외의 목적으로 사용된 연수 경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습니다.

예천군 감천면 이장 협의회 20여 명은 오늘 군의원 전원 사퇴를 촉구하는 서한을 군의회 의장실에 전달했습니다. 또 내일과 17일에는 경북도청 신도시와 예천군 예천읍에서 주민 집회가 이어집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