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故 박종철 열사 32주기…남영동 대공분실 추가 공개
입력 2019.01.14 (12:24) 수정 2019.01.14 (13:02)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故 박종철 열사 32주기…남영동 대공분실 추가 공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32년 전 오늘(14일), 서울대학교 3학년 박종철 군이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물고문 끝에 숨졌습니다.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말에 시민들은 분노했고, 6월항쟁과 민주화로 이어졌는데요.

고 박종철 열사 32주기를 맞아 남영동 대공분실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 박종철 열사의 죽음이 촉발한 1987년 6월항쟁.

["호헌철폐! 독재타도!"]

그 날의 외침이 32년 만에 다시 울려 퍼졌습니다.

경찰에서 민주화운동사업회로 넘겨진 옛 대공분실 건물에서 박종철 열사 32주기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박 열사 유가족과 영화 1987 관계자 등 3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도사와 추모공연이 이어졌습니다.

[박종부/故 박종철 열사 친형 : "남영역을 더 이상 스쳐 지나가는 역이 아니고, 찾아오는 역으로 만듭시다. (대공분실이)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새로 태어나는 그 날을 그려 봅니다."]

건물 내부도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3층에서 고문 조사실로 추정되는 공간이 새롭게 발견된 겁니다.

붉은 타일이 붙은 욕실과 좁은 창문, 감시카메라 설치 시설 등 다른 고문 조사실과 비슷한 구조.

크기는 다른 조사실의 두배가 넘습니다.

[이현주/(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사무국장 : "설계도와 고문 피해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가장 원형 가까운 형태로 복원할 예정입니다."]

서슬 푸른 독재정권의 상징이던 남영동 대공분실은 내부 복원 등을 마무리하고, 2~3년 뒤 민주인권기념관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故 박종철 열사 32주기…남영동 대공분실 추가 공개
    • 입력 2019.01.14 (12:24)
    • 수정 2019.01.14 (13:02)
    뉴스 12
故 박종철 열사 32주기…남영동 대공분실 추가 공개
[앵커]

32년 전 오늘(14일), 서울대학교 3학년 박종철 군이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물고문 끝에 숨졌습니다.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말에 시민들은 분노했고, 6월항쟁과 민주화로 이어졌는데요.

고 박종철 열사 32주기를 맞아 남영동 대공분실이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고 박종철 열사의 죽음이 촉발한 1987년 6월항쟁.

["호헌철폐! 독재타도!"]

그 날의 외침이 32년 만에 다시 울려 퍼졌습니다.

경찰에서 민주화운동사업회로 넘겨진 옛 대공분실 건물에서 박종철 열사 32주기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박 열사 유가족과 영화 1987 관계자 등 3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도사와 추모공연이 이어졌습니다.

[박종부/故 박종철 열사 친형 : "남영역을 더 이상 스쳐 지나가는 역이 아니고, 찾아오는 역으로 만듭시다. (대공분실이)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새로 태어나는 그 날을 그려 봅니다."]

건물 내부도 추가로 공개됐습니다.

3층에서 고문 조사실로 추정되는 공간이 새롭게 발견된 겁니다.

붉은 타일이 붙은 욕실과 좁은 창문, 감시카메라 설치 시설 등 다른 고문 조사실과 비슷한 구조.

크기는 다른 조사실의 두배가 넘습니다.

[이현주/(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사무국장 : "설계도와 고문 피해자들의 증언을 토대로 가장 원형 가까운 형태로 복원할 예정입니다."]

서슬 푸른 독재정권의 상징이던 남영동 대공분실은 내부 복원 등을 마무리하고, 2~3년 뒤 민주인권기념관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