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눈보라 뚫은 여성 파워…남극의 여성대원들
입력 2019.01.14 (12:26) 수정 2019.01.14 (13:02)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눈보라 뚫은 여성 파워…남극의 여성대원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가 남극 연구에 뛰어든지 30년이 지났습니다.

극한의 조건 때문에 금녀의 땅으로 여겨졌지만, 이제는 남극 기지 여성대원들이 우리나라 과학 발전에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양예빈 기자가 남극 현지에서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혹한을 뚫고 빙하지대 한복판에 도착했습니다.

빙하 속에 갇힌 기체 성분을 분석하는 여성 과학자들.

아주 오래 전 날씨 정보를 파악해 미래에 대비하기 위해섭니다.

[양유정/서울대 빙하고기후연구실 연구원 : "(돌려서). 돌려서. (안으로 들어가요). 네, 들어갔어요."]

변덕스럽고 괴팍한 날씨에 며칠간 고립되기도 일쑤.

열악한 환경이지만, 꿋꿋하게 버텨냅니다.

[이다은/이화여대 석사과정 : "(며칠 지낸 거에요?) 오늘이 11일째. 그냥 생활은 괜찮은데 날씨가 좀 안 좋았어서."]

우리나라가 남극 연구에 나선지 올해로 만 30년.

극한의 조건에도 여성 대원들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김은솔/장보고기지 최초 여성대원 : "남극이라는 곳이 아무나 올 수 없기 때문에 꼭 와 보고 싶었어요. 50일 정도 됐는데 아직까지 힘든 건 없어요."]

지난 5년 동안 세종기지와 장보고기지 등 우리나라 남극 기지 2곳을 찾은 여성 대원은 모두 134명.

전체 대원 10명 가운데 1명꼴로 여성이었습니다.

[고보람/장보고기지 의사 : "저는 의사로서 남들이 안 하는 계속 해 온 것 같은데 좀 뭔가 더 저를 필요로 하는 곳에 가고 싶었고..."]

2014년엔 한국 최초의 여성 대원 안인영 박사가 세종기지 대장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100년 전 3.1운동을 이끈 대한민국의 여성 파워.

이곳 남극에서 대한민국 100년의 도전 정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남극 장보고 과학기지에서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 눈보라 뚫은 여성 파워…남극의 여성대원들
    • 입력 2019.01.14 (12:26)
    • 수정 2019.01.14 (13:02)
    뉴스 12
눈보라 뚫은 여성 파워…남극의 여성대원들
[앵커]

우리나라가 남극 연구에 뛰어든지 30년이 지났습니다.

극한의 조건 때문에 금녀의 땅으로 여겨졌지만, 이제는 남극 기지 여성대원들이 우리나라 과학 발전에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양예빈 기자가 남극 현지에서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혹한을 뚫고 빙하지대 한복판에 도착했습니다.

빙하 속에 갇힌 기체 성분을 분석하는 여성 과학자들.

아주 오래 전 날씨 정보를 파악해 미래에 대비하기 위해섭니다.

[양유정/서울대 빙하고기후연구실 연구원 : "(돌려서). 돌려서. (안으로 들어가요). 네, 들어갔어요."]

변덕스럽고 괴팍한 날씨에 며칠간 고립되기도 일쑤.

열악한 환경이지만, 꿋꿋하게 버텨냅니다.

[이다은/이화여대 석사과정 : "(며칠 지낸 거에요?) 오늘이 11일째. 그냥 생활은 괜찮은데 날씨가 좀 안 좋았어서."]

우리나라가 남극 연구에 나선지 올해로 만 30년.

극한의 조건에도 여성 대원들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김은솔/장보고기지 최초 여성대원 : "남극이라는 곳이 아무나 올 수 없기 때문에 꼭 와 보고 싶었어요. 50일 정도 됐는데 아직까지 힘든 건 없어요."]

지난 5년 동안 세종기지와 장보고기지 등 우리나라 남극 기지 2곳을 찾은 여성 대원은 모두 134명.

전체 대원 10명 가운데 1명꼴로 여성이었습니다.

[고보람/장보고기지 의사 : "저는 의사로서 남들이 안 하는 계속 해 온 것 같은데 좀 뭔가 더 저를 필요로 하는 곳에 가고 싶었고..."]

2014년엔 한국 최초의 여성 대원 안인영 박사가 세종기지 대장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100년 전 3.1운동을 이끈 대한민국의 여성 파워.

이곳 남극에서 대한민국 100년의 도전 정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남극 장보고 과학기지에서 KBS 뉴스 양예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