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성수품 공급량 확대…“과일·임산물 소폭 인상”
입력 2019.01.14 (12:36) 수정 2019.01.14 (13:01)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설 성수품 공급량 확대…“과일·임산물 소폭 인상”
동영상영역 끝
설 명절을 앞두고 정부가 주요 성수품의 공급량을 늘리는 등 수급 안정 대책을 시행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설 명절 3주 전인 오늘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관계기관과 함께 대책반을 가동해 '설 성수품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합니다.

농식품부는 10대 성수품의 공급량을 1.4배 늘리기로 하고 배추와 무, 사과, 배, 소고기 등의 공급량을 하루 평균 7천3백여 톤씩 확대 공급합니다.

한편 농식품부는 설 성수품 수급상황은 양호할 것으로 보이지만, 과일과 임산물은 평년 대비 가격이 소폭 오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설 성수품 공급량 확대…“과일·임산물 소폭 인상”
    • 입력 2019.01.14 (12:36)
    • 수정 2019.01.14 (13:01)
    뉴스 12
설 성수품 공급량 확대…“과일·임산물 소폭 인상”
설 명절을 앞두고 정부가 주요 성수품의 공급량을 늘리는 등 수급 안정 대책을 시행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설 명절 3주 전인 오늘부터 다음 달 1일까지 관계기관과 함께 대책반을 가동해 '설 성수품 수급 안정 대책'을 추진합니다.

농식품부는 10대 성수품의 공급량을 1.4배 늘리기로 하고 배추와 무, 사과, 배, 소고기 등의 공급량을 하루 평균 7천3백여 톤씩 확대 공급합니다.

한편 농식품부는 설 성수품 수급상황은 양호할 것으로 보이지만, 과일과 임산물은 평년 대비 가격이 소폭 오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