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민단체 “1월 안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해야”
입력 2019.01.14 (13:00) 수정 2019.01.14 (13:05) 사회
시민단체 “1월 안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해야”
시민단체들이 정당 득표율에 비례해 의석을 나누는 선거제도인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이번 달 안에 도입해야 한다고 정치권에 촉구했습니다.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전국 57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만든 '정치개혁공동행동'은 오늘(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현 정치제도의 수혜자인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 부정적이거나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며 선거제도 개혁을 무산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4월까지인 선거구 획정 기한을 고려해 이번 달 안에 국회 정개특위에서 합의를 도출하고, 2월 임시국회에서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선거제도 개혁을 촉구하는 릴레이 선언과 시민 행동을 이어가고, 불필요한 특권을 폐지하는 등 국회 개혁 정책을 제안하는 활동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시민단체 “1월 안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해야”
    • 입력 2019.01.14 (13:00)
    • 수정 2019.01.14 (13:05)
    사회
시민단체 “1월 안에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해야”
시민단체들이 정당 득표율에 비례해 의석을 나누는 선거제도인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이번 달 안에 도입해야 한다고 정치권에 촉구했습니다.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전국 570여 개 시민사회단체가 모여 만든 '정치개혁공동행동'은 오늘(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현 정치제도의 수혜자인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이 부정적이거나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며 선거제도 개혁을 무산시키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는 4월까지인 선거구 획정 기한을 고려해 이번 달 안에 국회 정개특위에서 합의를 도출하고, 2월 임시국회에서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앞으로 선거제도 개혁을 촉구하는 릴레이 선언과 시민 행동을 이어가고, 불필요한 특권을 폐지하는 등 국회 개혁 정책을 제안하는 활동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