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길거리에서 떠든다"…뺨 맞은 행인 뇌사
입력 2019.01.14 (13:21) 수정 2019.01.14 (13:23) 지역뉴스(창원)
김해중부경찰서는
길거리에서 시끄럽게 떠든다는 이유로
행인의 뺨을 때려
뇌사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로
23살 이 모 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2일 새벽 2시 30분쯤
김해시 어방동의 한 거리에서
21살 박 모 씨가
일행과 시끄럽게 떠든다는 이유로
뺨을 한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는 뺨을 맞고 넘어지면서
콘크리트 바닥에 머리를 부딪쳐
뇌사상태에 빠졌습니다.
  • "길거리에서 떠든다"…뺨 맞은 행인 뇌사
    • 입력 2019.01.14 (13:21)
    • 수정 2019.01.14 (13:23)
    지역뉴스(창원)
김해중부경찰서는
길거리에서 시끄럽게 떠든다는 이유로
행인의 뺨을 때려
뇌사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로
23살 이 모 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12일 새벽 2시 30분쯤
김해시 어방동의 한 거리에서
21살 박 모 씨가
일행과 시끄럽게 떠든다는 이유로
뺨을 한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박 씨는 뺨을 맞고 넘어지면서
콘크리트 바닥에 머리를 부딪쳐
뇌사상태에 빠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