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인 평균연령 42세 돌파…인구 증가율 처음 0.1%이하 기록
입력 2019.01.14 (13:44) 수정 2019.01.14 (13:58) 사회
한국인 평균연령 42세 돌파…인구 증가율 처음 0.1%이하 기록
지난해 말 기준으로 대한민국의 주민등록상 인구는 5천182만6천 명으로, 평균연령이 통계 공표 이래 처음으로 42세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총인구는 전년도인 2017년보다 4만7천5백 명, 0.09% 늘어 가장 낮은 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행정안전부가 오늘(14일)발표한 지난해 주민등록 인구 통계에 따르면, 통계 공표를 시작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인구 증가율이 0.1% 이하를 기록했습니다.

인구 증가율은 2009년 0.47%에서 2010년 1.49%로 오른 뒤 매년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017년에는 0.16%로 당시 최저치를 찍었는데, 이번에 또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전년과 비교할 때 40대 이하 연령대는 대부분 인구가 감소했고 50대 이상은 늘었습니다. 특히 0세∼9세 인구는 50대 인구의 49.9%에 그쳐 처음으로 절반 이하를 기록했습니다.

50대 이상은 '100세 이상'을 포함한 모든 연령대 구간에서 인구 증가세를 보여 총 65만2천5백 명이 늘었습니다. 100세 이상 인구는 2017년 만7천8백 명에서 2018년 만8천7백 명으로 9백여 명 많아졌습니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765만 4백 명으로 전체의 14.8%에 달했고 2017년과 비교해 29만 명 늘었습니다.

평균연령은 42.1세로 2008년 이 통계 공표 시작 이래 처음 42세 선을 넘었습니다.

주민등록 세대수는 2천204만2천9백 세대로 2017년보다 1.9% 늘어났습니다. 세대당 평균 인구는 2017년 2.39명, 지난해에는 2.35명으로 기록됐습니다.

시·도별 인구를 보면 경기 20만3천2백 명을 비롯해 세종과 제주 등 6개 시도가 증가했습니다. 서울의 인구는 전년보다 9만 천8백명 가량 감소했습니다.
  • 한국인 평균연령 42세 돌파…인구 증가율 처음 0.1%이하 기록
    • 입력 2019.01.14 (13:44)
    • 수정 2019.01.14 (13:58)
    사회
한국인 평균연령 42세 돌파…인구 증가율 처음 0.1%이하 기록
지난해 말 기준으로 대한민국의 주민등록상 인구는 5천182만6천 명으로, 평균연령이 통계 공표 이래 처음으로 42세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총인구는 전년도인 2017년보다 4만7천5백 명, 0.09% 늘어 가장 낮은 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행정안전부가 오늘(14일)발표한 지난해 주민등록 인구 통계에 따르면, 통계 공표를 시작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인구 증가율이 0.1% 이하를 기록했습니다.

인구 증가율은 2009년 0.47%에서 2010년 1.49%로 오른 뒤 매년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2017년에는 0.16%로 당시 최저치를 찍었는데, 이번에 또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전년과 비교할 때 40대 이하 연령대는 대부분 인구가 감소했고 50대 이상은 늘었습니다. 특히 0세∼9세 인구는 50대 인구의 49.9%에 그쳐 처음으로 절반 이하를 기록했습니다.

50대 이상은 '100세 이상'을 포함한 모든 연령대 구간에서 인구 증가세를 보여 총 65만2천5백 명이 늘었습니다. 100세 이상 인구는 2017년 만7천8백 명에서 2018년 만8천7백 명으로 9백여 명 많아졌습니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765만 4백 명으로 전체의 14.8%에 달했고 2017년과 비교해 29만 명 늘었습니다.

평균연령은 42.1세로 2008년 이 통계 공표 시작 이래 처음 42세 선을 넘었습니다.

주민등록 세대수는 2천204만2천9백 세대로 2017년보다 1.9% 늘어났습니다. 세대당 평균 인구는 2017년 2.39명, 지난해에는 2.35명으로 기록됐습니다.

시·도별 인구를 보면 경기 20만3천2백 명을 비롯해 세종과 제주 등 6개 시도가 증가했습니다. 서울의 인구는 전년보다 9만 천8백명 가량 감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