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해찬 “내년 총선은 2022년 재집권 기회…인위적 합당 안 해”
입력 2019.01.14 (14:00) 수정 2019.01.14 (14:02) 정치
이해찬 “내년 총선은 2022년 재집권 기회…인위적 합당 안 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오늘(14일) 여의도 당사에서 원외 지역위원장들과의 첫 간담회를 갖고 내년 국회의원 선거 압승 의지를 다졌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간담회에서 "현재 국회에서 민주당이 과반수가 안 되기 때문에 법 하나 제대로 통과를 못 시킨다"며 "민주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해야만 5.18 진상조사위 출범 지연 같은 자유한국당의 행태를 종식시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 규모를 훨씬 늘리면 2022년 대선에서 재집권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총선을 앞두고 우리 당에 오려는 사람들이 많은데 인위적 합당이나 이합집산은 절대로 안 하겠다고 공언했다"고 상기시키며 "4월까지 객관적인 공천 기준을 만들어 시스템으로 경선을 치르는 공천 기준을 만들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다음 주 있을 원외 지역위원장 워크숍에서 모범적 사례에 해당하는 분들께는 당에서 큰 상을 준비할 것"이라며 "내년 총선에서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해서 민주당이 연속 집권하도록 하자"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해찬 “내년 총선은 2022년 재집권 기회…인위적 합당 안 해”
    • 입력 2019.01.14 (14:00)
    • 수정 2019.01.14 (14:02)
    정치
이해찬 “내년 총선은 2022년 재집권 기회…인위적 합당 안 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오늘(14일) 여의도 당사에서 원외 지역위원장들과의 첫 간담회를 갖고 내년 국회의원 선거 압승 의지를 다졌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간담회에서 "현재 국회에서 민주당이 과반수가 안 되기 때문에 법 하나 제대로 통과를 못 시킨다"며 "민주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해야만 5.18 진상조사위 출범 지연 같은 자유한국당의 행태를 종식시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 규모를 훨씬 늘리면 2022년 대선에서 재집권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총선을 앞두고 우리 당에 오려는 사람들이 많은데 인위적 합당이나 이합집산은 절대로 안 하겠다고 공언했다"고 상기시키며 "4월까지 객관적인 공천 기준을 만들어 시스템으로 경선을 치르는 공천 기준을 만들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다음 주 있을 원외 지역위원장 워크숍에서 모범적 사례에 해당하는 분들께는 당에서 큰 상을 준비할 것"이라며 "내년 총선에서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해서 민주당이 연속 집권하도록 하자"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